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이은 고양이 떼 죽음…“독극물 강하게 의심돼”

동물자유연대 제공

경기도 파주에서 독극물로 인해 고양이 6마리와 비둘기 1마리가 사망한 것으로 의심되는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동물권 단체 동물자유연대는 지난 2일 파주 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경기도 파주시 한 단독주택단지에서 지난달 16일부터 30일까지 고양이 6마리와 비둘기 1마리가 사망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3월 16일에 고양이 한 마리가 외상 없이 죽어 있는 것이 목격된 이후로 28일에는 세 마리가 같은 곳에서 발견됐다. 이어 30일 오전과 오후에는 각각 두 마리의 고양이와 비둘기 한 마리 역시 아무런 외상 없이 죽은 채로 발견됐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제보를 접수한 단체는 지난달 31일 현장에 방문해 확인된 고양이 사체 5구, 비둘기 사체 1구를 확보해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질병관리과로 보내 부검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동물자유연대는 “사체로 발견된 동물들 모두 특별한 외상이 없었다”라며 “만약 질병으로 사망한 것이라면 기침, 탈수, 설사 등의 증상이 있는데, 그런 증상 없이 급사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까지 보인 정황상이나 노상에서 사체의 모습, 같은 일시에 사망한 점을 미루어 볼 때 고양이를 싫어하는 누군가가 독극물을 살포하고 주변에 있던 고양이와 비둘기가 독극물이 묻은 먹이를 먹다 사망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단체가 제출한 고발장을 토대로 경찰은 수사에 들어갔다. 동물자유연대 측은 8일 “수사팀이 지난 6일 현장에 출동해 현장 수색과 CCTV 조사를 진행했다”며 “용의자 추적에 적극적으로 힘을 쏟고 있다”고 전했다.

부검 결과에 따라 학대가 입증되면 해당 사안처럼 독극물 등을 사용해 동물을 죽이는 행위는 명백한 동물학대 사건으로 볼 수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