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쌩얼은 좀 그렇잖아?” MLB 성차별 논란 광고에 결국 사과

“쌩얼 사수” 강조에 여성 고객 분노
말 없이 게시물 삭제했다가 역풍…“매우 송구스럽다”

MLB 공식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광고 사진과 사과문. MLB 공식 인스타그램

캐주얼 브랜드 MLB가 자사의 인스타그램 광고 문구가 성차별적이라는 논란에 휩싸이자 돌연 광고를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MLB는 이달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MLB 의류와 모자를 착용한 모델들의 화보를 여러 장 게시했다.

논란이 된 부분은 사진과 함께 올린 광고 문구였는데, 해당 문구는 “런드리샵 가기 좋은 오후, 쌩얼은 좀 그렇잖아? 모자는 더 깊게, 하루는 더 길게” “해지는 저녁이라고 방심하지 마! 쌩얼 사수! 모자는 더 깊게, 하루는 더 길게” 등의 내용이었다. 여성이 외출하거나 일상생활을 할 때 ‘쌩얼’(화장하지 않은 얼굴)로 밖을 나가면 안 된다고 강조한 셈이다.

해당 광고에 “여성은 가볍게 외출할 때도 화장을 해야 하냐” “소비자는 쌩얼을 가리는 모자가 아니라 착용감이 좋은 모자를 원한다” “이제 MLB 모자 쓰면 쌩얼 가리는 여자로 낙인찍히겠다” 등의 항의성 댓글이 달렸다. 이에 MLB는 사과문도 없이 차례차례 광고를 삭제했다. 그 과정에서 고객들의 항의성 댓글도 게시글과 함께 삭제됐다.

삭제된 MLB 인스타그램 게시물. MLB 인스타그램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캡처본이 공유되면서 누리꾼들은 “사과문 하나 없이 게시글을 지우면 없었던 일이 되냐”며 부적절한 대응이라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여자들이 화장을 안 하면 모자 쓰는 현실을 반영한 것” “이게 왜 성차별이냐. 피해망상이다”라는 반론도 제기됐다.

논란이 확산하자 MLB 측은 “성차별로 인지될 수 있는 부분까지 세심하게 살피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객님들께서 지적해 주신 소중한 의견 귀담아듣고, 불편해하실 수 있는 콘텐츠를 게시 중단했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모든 분이 공감할 수 있는 더 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더 사랑받는 MLB가 될 수 있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며 “고객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