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같은 병실 환자 수액에 욕실용 세제를…30대 구속

자료사진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의 수액에 청소용 세제를 넣은 30대 남성이 구속됐다.

대전 동부경찰서는 특수상해 혐의로 30대 A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0일 오후 10시쯤 자신이 입원해 있던 동구 한 병원 6인 병실에서 다른 환자 B씨의 수액에 욕실용 세제를 넣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같은 방식으로 범행을 1차례 더 저질렀던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 남성은 전직 간호사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입고 있던 옷에 세제가 묻어 있었고, 소지품에서 범행에 사용된 주사기도 발견했다”고 말했다.

다만 A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B씨는 병원에서 혈액 투석을 받는 등 치료를 받고 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