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담있었다” 드디어 터진 추신수… 韓 첫안타가 ‘홈런’

SSG 추신수 KBO리그 첫 홈런. 연합뉴스

메이저리거 추신수(39·SSG 랜더스)의 방망이가 드디어 터졌다.

추신수는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의 홈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한국 무대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하는 등 멀티 히트(안타 2개 이상), 멀티 타점(타점 2개 이상)을 차례로 달성했다.

4타수 2안타에 2타점을 올린 추신수와 홈런 등으로 2타점을 거든 최정을 앞세워 SSG는 한화에 6대 4로 역전승 했다.

1회 한화 우익수 김민하의 포구 실책으로 출루한 추신수는 1-0으로 앞선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한화 선발 닉 킹험의 초구 시속 137㎞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우측 스탠드로 향하는 비거리 115m짜리 우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정규시즌 개막 후 볼넷 2개만 고르고 11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추신수는 4경기, 14타석 만에 첫 안타와 홈런을 신고했다.

SSG 추신수 KBO리그 첫 홈런. 연합뉴스

곧바로 최정이 연속 타자 홈런을 날려 SSG는 3-0으로 달아났다. 선발 문승원의 제구 난조와 실책 등으로 4회 한화에 4점을 헌납하자 추신수가 4회말 2사 1, 2루에서 다시 해결사로 나섰다. 추신수는 한화 좌완 구원 김범수를 동점 우전 적시타로 두들겼다.

4-4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린 SSG는 8회말 1사 2, 3루에서 한화 구원 투수 김진영의 폭투와 박성한의 2루 땅볼을 묶어 2점을 보태며 승기를 굳혔다.

경기 이후 기자회견에서 추신수는 “더 빨리 안타를 신고해서 인터뷰했어야 하는데 조금 늦은 감이 있다”며 “모든 선수가 그렇겠지만, 나도 첫 안타가 나오지 않아서 부담감을 느꼈다. 내게 ‘메이저리그에서 온 선수’에 대한 기대치가 있을 것이다. 아무래도 빨리 안타를 쳐야 한다는 심적인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SSG 추신수 KBO리그 첫 홈런. 연합뉴스

그는 “안타가 나오지 않을 때도 감각을 찾고자 스윙을 많이 했다”며 “미국과 한국 야구에 다른 점이 있긴 해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고 노력했다. 다행히 오늘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안도했다.

안타가 나오지 않은 기간에도, 잘 맞은 타구는 있었다. 추신수는 “메이저리그에서도 나는 시속 95마일(약 153㎞) 이상의 타구를 만들고도 범타가 되는 횟수가 많은 타자였다”며 “최대한 좋은 타구를 만드는 것까지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다. 타구 결과는 운의 영역이다. KBO리그에서도 잘 맞은 타구가 범타가 되도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사실 추신수는 이날 경기 초반부터 다리에 미세한 통증을 느꼈다. 그는 “1회 수비를 할 때부터 다리 상태가 좋지 않았다. (2회 수비 때) 슬라이딩하며 공을 잡은 뒤에는 무릎에도 무리가 왔다”며 “감독님께 교체를 요청해야 할까도 고민했다. 하지만, 미국에서도 이 정도 통증은 참고 뛰었다. 팀에 폐를 끼치지 않는 한, 몸이 좋지 않은 날에도 경기에 출전하고 싶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