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상호, 5인 이상 술자리 합석… “5분 있다 나와” 해명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5인 이상’ 모임에 합석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우 의원은 8일 저녁 서울 중구의 한 음식점에서 4명이 앉아있던 테이블에 동행인과 함께 합석, 함께 술과 음식을 먹었다. 이 사실은 매장에 있던 다른 사람이 6명이 앉은 모습을 찍어 언론사에 제보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우 의원은 “지나가는데 ‘우상호를 좋아한다’며 앉아서 한 잔 받으라고 해서 5분 있다가 나왔다”고 언론에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