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모녀 살인’ 김태현 檢송치… “포토라인서 얼굴 공개”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 피의자 김태현.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김태현(24)이 9일 검찰에 구속 송치된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김씨에게 살인·절도·주거침입·경범죄처벌법(지속적 괴롭힘)·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이날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도봉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있던 김씨는 동부구치소에 수감된다.

김씨는 지난달 23일 근처 슈퍼에서 흉기를 훔친 뒤 모녀 관계인 피해자 3명의 주거지에 침입해 이들을 차례대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전까지 피해자 중 큰딸을 지속해서 스토킹했으며 범행 이후 큰딸의 휴대전화에서 일부 정보를 훼손한 것으로도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달 25일 피해자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주변 사람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파트에서 피해자들의 시신과 자해한 상태의 김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김씨를 병원에서 치료받게 한 뒤 체포 영장을 집행했고, 지난 2일과 3일 조사를 거쳐 4일 구속했다.

경찰은 총 4차례 김씨를 조사하는 한편,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해 범행동기와 범죄심리 등을 파악했다. 김씨는 이날 포토라인에 서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얼굴을 공개한다. 마스크를 잠시 벗고 언론에 민얼굴을 공개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이날 김씨에 대한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범행 전후 상황과 구체적 혐의 등을 밝힐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