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뉴욕증시, 기술주 강세에 동반상승…S&P500 최고치 경신

뉴욕 맨해튼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걸려 있는 월스트리트 도로 표지판.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주요 기술주들의 강세에 힘입어 오름세로 마감했다. 장기금리 하락으로 기술주에 매수세가 이어졌고, 금융완화 정책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관측에 투자심리도 살아난 영향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7.31포인트(0.17%) 상승한 3만3503.57에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날보다 17.22포인트(0.42%) 오른 4,097.17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 마감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날 대비 140.47포인트(1.03%) 뛴 1만3829.31로 장을 마감했다. 3일 만의 반등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의 발언이 주가 상승세에 영향을 미쳤다. 파월 의장은 8일 국제통화기금(IMF) 패널 토론회에서 “경기회복이 균일하지 않고 불완전한 상태”라며 금융완화를 축소하려면 미국 경제가 더욱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일시적으로 인플레이션이 나타날 수는 있지만 지속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내놨다. 향후 금융완화가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을 자극한 것이다.

이날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연준은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으로 반등하는 것은 무시할 것이라며 파월 의장과 같은 입장을 보였다. 카시카리 총재는 뉴욕 이코노믹 클럽이 주최한 토론에서 인플레이션이 연율로 4%까지 오르더라도 즉각적으로 패닉에 빠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물가상승률 반등이 일시적 요인 때문인지 아니면 더 오래 지속되는 요인 때문인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미국 장기금리가 일시 전일보다 0.05% 떨어진 1.62%로 내려앉았다. 주간 실업 수당 청구 건수가 2주 연속 늘어나는 등 고용지표가 부진한 점이 오히려 인플레이션 우려를 가라앉히며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 고용 부진으로 부양의 필요성이 강조된 셈이다. 이에 따라 금리 상승 때 상대적으로 약세를 보인 고PER(주가수익률) 기술주에 매수세가 나타나면서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시장금리가 내려오면서 그동안 금리 압박을 받던 기술주와 성장주가 이날 랠리를 주도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1% 이상 오르며 상승을 주도했다. 넷플릭스도 소니픽처스의 영화 스트리밍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에 1% 이상 상승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