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美하루 확진 6만명…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 우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AP연합뉴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 있다고 우려했다.

파우치 소장은 7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미국에서) 하루 감염자가 20만∼30만명 이상까지 올라갔다가 다시 내려왔는데 이제 불안할 정도로 높은 수준에서 평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하루 6만3000명이 나왔는데 그 수준에 있으면 다시 급증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의 코로나19 상황을 두고 “이는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시키는 것과 시동을 걸고 싶어하는 듯한 이 급증 사이의 경주와 거의 비슷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최근 젊은 층에서 더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이유에 대해 나이 든 사람들이 백신을 많이 맞은 데다 보육시설·학교 스포츠 행사 등이 확산의 주 무대가 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파우치 소장은 “전체 인구를 보면 젊은이들과는 대조적으로 나이 든 개인들 사이에는 상대적으로 더 많은 보호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육시설과 학교 스포츠팀에서 나오는 감염자 무리, 영국발 변이 코로나바이러스(B.1.1.7) 등 몇 가지 요인이 작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조금만 더 참고 버텨라”라며 “그토록 여러 차례 말한 것처럼 지금은 성급하게 승리를 선언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