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카페에서 진상됐네요” [사연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8일부터 온라인상을 뜨겁게 달군 글이 하나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제주도 카페에서 진상이 되었다”는 여성의 사연인데요.

글쓴이는 사정이 있어 제주도를 다녀왔으며, 카페에 들리기 위해 차를 타고 가는 중이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는 “그런데 길을 잘못 들었다”며 “차를 돌리려고 골목으로 튼 순간 골목이 아닌 차단기가 있는 주차장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카페에 전화를 했습니다. 하지만 “미안하다”며 주차장에 잘못 진입해 차단기에 막힌 상황을 말한 글쓴이에게 돌아온 답변은 “차를 돌린다고요? 아, 당연히 안되죠”였습니다. 게시글에 따르면 “다른 방법이 없냐”고 물은 글쓴이의 전화를 중간에 ‘뚝’ 끊었다는데요.

이에 글쓴이는 “죄송한 마음에 가던 카페 가지 말고 여기서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카드를 챙겨 카운터로 갔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억울한 상황은 이제부터였습니다. ‘따뜻한 아메리카노 하나’를 주문한 글쓴이에게 알바생은 “어디서 온 거냐”며 따져 묻기 시작한 거죠. 알바생은 “어디 가다가 잘 못 들어왔냐. 전화 주신 분 아니냐”고 물었고, 글쓴이는 “맞아요. 근데 안 가고 그냥 여기서 먹으려고요. 커피 주세요”라고 답했습니다.

그랬더니 알바생은 오히려 “여기가 카페지 회차하는 데에요?”라고 되물었다고 합니다. 당황한 글쓴이는 “그래서 회차 안 하고 커피 마시려고요”라고 답했지만 알바생으로부터 “안 판다”는 이야기만 들었을 뿐이었죠.

심지어 그 순간 여자 사장님은 손님들이 다 있는 앞에서 “아줌마! 커피 안 판다고요!”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당황한 글쓴이는 “우선 돌아가서 가족에게 얘기했더니 같이 내려가자 해서 다 함께 왔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그 다음에 이어진 상황은 더 최악이었습니다. 가족들은 “커피를 달라는 데 왜 안 주느냐”고 물었고, 알바생은 “커피를 안 시켰다”며 “그냥 와서 어슬렁거리더니 대뜸 주차권 달라던데요?”라고 답한 것입니다.

그렇게 거짓말쟁이가 돼버린 글쓴이는 “한순간에 바보 됐다. 몰카인 줄 알았다”며 “진짜 열 받으면 말 지어낼 틈도 없는데 어떻게 거짓말이냐”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계속되는 언쟁에 다른 손님들이 “장사 안 하냐”고 화내자 알바생은 결국 주차권을 들고 왔다고 합니다. 주차권을 주면서도 끝까지 “여기는 카페예요, 회차하는 데가 아니라”고 말했다는데요.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글쓴이는 “맹세코 이 글에 거짓말은 전혀 없다”고 주장한 후 이 카페에 달린 다른 리뷰들을 증거로 첨부했습니다.

게시글이 화제가 되자 누리꾼들은 글쓴이의 분노에 공감을 보냈습니다.

댓글에는 “저기 카페에 있던 손님 중 한 명”이라고 밝힌 누리꾼도 등장했는데요. 그는 “저 때 여자분 진짜 진심으로 억울해 보였다”며 “에어팟을 끼고 있어 잘 못 들었지만 ‘아줌마한테 안 팔아요’라는 소리 듣고 놀라 상황 지켜봤는데 이게 전말이었군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목격자는 “상황을 본 저로서는 알바생이랑 여사장님이 갑자기 커피 시킨 적 없다고 하길래 혼자 기가 찼는데 남 일이라 도와드릴 수가 없었다”며 “힘내시라”는 위로를 건넸습니다.

‘회차’만 하기 미안한 마음에 커피를 주문하려던 글쓴이. 도리어 봉변을 당한 상황인듯한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보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