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오세훈과 통화…엉터리 공시가 낱낱이 밝히겠다”

원희룡 제주지사. 연합

원희룡 제주지사가 11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통화했다”며 “공시가격 검증과 부동산 정책 바로잡기에 함께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시가격 문제점을 낱낱이 밝히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이 일에 여야 단체장의 구분이 무슨 필요가 있겠나”라며 “모든 단체장에게 함께 할 것을 호소하겠다. 마냥 기다리고 미뤄둘 일이 아니기에 함께 하겠다는 단체장들에게 1년 전부터 공시가격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해온 제주의 경험을 적극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아울러 각 당에도 ‘공시가격 검증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며 제가 속한 국민의힘이 이 일에 적극 나서주기를 요청한다”며 “뜻을 같이하는 지자체장님들과 연대해 엉터리 공시가격 산정으로 고통받는 서민들을 구하겠다. ‘내로남불’하는 정부의 위선적 부동산정책에도 맞서 싸우겠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 페이스북 캡처

앞서 원 지사는 국토교통부의 공시지가 산정을 ‘탁상행정’이라고 비판하며 지난 5일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과 함께 “전국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재조사하자”고 주장했다.

오 시장도 지난 10일 시민들의 세 부담 경감을 위해 서울 아파트 등 공동주택 공시가격도 재조사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급격한 세 부담을 늘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일정 부분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오세훈 시장, 3년간 묶인 재건축 아파트 주요단지 규제 푼다
오세훈의 과제 ‘여소야대 서울시’… 내년에는 어떨까?
오세훈 서울시장, “공시가격 재조사” 추진에 국토부 “헛물켜지 마”
오세훈 “서울 공시가격 자체조사”…국힘과 부동산 첫 공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