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은경 우려한 ‘서울형 거리두기’…오세훈 오늘 브리핑

오세훈 서울시장, 오전 11시 직접 코로나19 브리핑 예정
주점 야간 영업 일부 허용 등 초안 공개 여부 주목
세부안은 시간 걸릴 듯

서울특별시장으로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지난 8일 서울시청으로 첫 출근을 하는 모습. 이한결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11시 직접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유흥주점 등의 장기간 금지된 야간 영업 일부를 허용하는 방안 등을 골자로 한 ‘서울형 거리두기’ 초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등에 따르면 오 시장은 서울시장 취임 다음 날인 지난 9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를 줄이기 위해 현재 일률적인 영업금지 조치를 업종별 특성을 반영해 재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시는 이튿날인 지난 10일 업계 의견 수렴을 위해 ‘유흥시설·식당 등 형태별 분류 및 맞춤형 방역수칙 의견 제출 요청’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르면 시가 제안한 내용은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헌팅포차는 오후 5시∼밤 12시, 홀덤펍·주점은 오후 4∼11시, 식당·카페는 기존대로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허용하는 내용이다.

다만 구체적인 세부 사항은 추가 의견 수렴 등이 필요한 만큼 이날 다 공개되진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오 시장의 서울형 거리두기 추진 방안에 방역 당국이 우려를 표한 만큼 구체적인 안을 확정하기에는 시간이 조금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전날 코로나19 예방접종 브리핑에서 “서울시가 맞춤형으로 거리두기 안을 만든다는 내용은 언론을 통해서 들었다.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제안이 들어오면 검토하고 협의하겠다”면서도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람 간 접촉을 최대한 줄여서 확산을 막는 것에 이유가 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특히 유흥시설에서는 마스크를 쓰기가 어렵고, 또 지하에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체류하는 등의 특성 등이 확인됐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 유흥시설 등에 대한 집합금지 완화 방향에 대해 난색을 표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오세훈 “안철수와 서울시 공동운영 계획 금주 공개”
‘오세훈표 거리두기’에 각세운 靑…“확산차단 원칙 중요”
오세훈, 시장 공관 안 산다… 자양동 자택서 출퇴근
오세훈 “주말까지 거리두기 매뉴얼… 중대본과 협의”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