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지방법원 등기국 개청…8개구 등기 업무 담당

부산지법 등기국 신청사가 15일 개청했다. 부산지법 제공

부산지방법원은 15일 부산지법 등기국 신청사에서 개청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날 개청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효관 부산고법원장과 전상훈 부산지법원장 등 주요 인사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열렸다.

부산지법 등기국은 부산지법 등기국은 지하 1층·지상 4층에 연면적 4892㎡ 규모로, 지하철 3호선 거제역 인근에 위치했다. 등기국에는 등기신청 절차 안내실과 현장민원실, 모성보호실, 휴게공간 등을 설치해 민원인들이 더욱 신속하고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부산지법 등기국 조감도. 부산지법 제공

이곳은 본원 등기과와 부산진등기소, 중부산등기소, 금정등기소 등의 사무를 통합 관리하게 된다. 관할 구는 동래구와 연제구, 동구, 부산진구, 서구, 중구, 영도구, 금정구 등 8개 구다.

부산지법 관계자는 “현대식 시설을 보유한 등기국 개청으로 등기 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고 국민들에게 양질의 사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