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해커조직 “ATM 카드 정보 탈취로 가상화폐 해킹”

뉴시스

북한 연계 해킹조직인 ‘라자루스’가 가상화폐로 결제하는 소매사이트를 해킹해 현 시세로 70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탈취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7일 싱가포르 기반 보안솔루션 업체 ‘그룹 아이비’의 블로그에 따르면, 라자루스가 ‘BTC 체인저’라고 명명된 새로운 악성코드를 이용해 가상화폐를 결제 수단으로 사용하는 온라인 상점을 공격했다. 가상화폐로 결제가 가능한 온라인 소매 사이트에 ‘BTC 체인저’를 몰래 심어둔 뒤 고객들이 결제할 때 정보를 훔쳐 가상화폐를 탈취하는 방식이다.

과거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 장치를 부착해 카드 정보를 탈취하던 ‘스키밍’ 방식을 가상화폐 해킹에 적용한 것이다. 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웹사이트는 화학약품 업체인 ‘리얼켐스’와 영국 소재 귀금속업체인 ‘웡스 주얼러스’, 이탈리아 고급 의료상점 등이다.

라자루스는 지난해 2월부터 이 수법을 사용했으며, 불과 1년여 사이에 라자루스의 가상화폐 지갑으로 흘러 들어간 범죄수익은 0.89993859비트코인과 4.384719이더리움으로 추산된다. 이는 이달 9일 기준 시세로 각각 5만2611달러, 9047달러 상당이며, 한화로는 약 6875만 원이다.

지금까지 피해 규모는 7000만원 수준이지만, 향후 라자루스가 더 큰 규모의 가상화폐 탈취에 나설 수 있다고 업체는 경고했다. 그룹 아이비는 “(해킹 그룹이) 성공적으로 새로운 해킹 수단을 소규모 전자거래 상점에 시험한 뒤에 좀 더 주요 타깃으로 옮겨가 더 큰 이익을 노리려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