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이프릴 현주 “왕따 당했다”…채원·예나 “아니다” 반박

(왼쪽부터) 예나, 채원, 현주. 뉴시스

걸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왕따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에이프릴 김채원과 양예나는 이를 정면 반박했다.

이현주는 18일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 상황 속에서 제 입장을 밝히기까지 겁이 많이 났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재 회사는 사실과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아직 어린 학생인 제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고 가해자들 부모는 저와 제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현주는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했다면서 가해자들과 함께 24시간을 보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회사를 통한 모든 활동은 중단됐고, 저에게 들어온 새로운 일조차 저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무산되고 있다. 회사는 전속계약도 해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회사의 형사고소에 대해서도 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글이 올라오자 에이프릴 멤버들 역시 인스타그램에 글을 게재하며 반박했다.

이현주, 김채원, 양예나 인스타그램 갈무리

김채원은 “단 한 번도 일부러 멤버 사이를 이간질한 적이 없다”며 “소민 언니 탈퇴 이후 맏언니로서 멤버들을 두루 챙겨가며 모두와 잘 지내기 위해 노력했고 특히나 몸과 멘털이 약한 현주는 더욱 신경 써서 챙겼다”고 주장했다.

김채원은 멤버들의 어머니들끼리 연락을 주고받을 정도로 모두 가깝게 지냈으며, 이와 관련한 증거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주도 양심이 있다면 이를 기억할 것이라 생각하고, 진실은 곧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김채원은 집단 따돌림, 폭행, 폭언, 희롱, 인신공격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에이프릴 멤버 양예나 역시 장문의 글을 통해 전 멤버 이현주를 간접 언급했다. 그는 “저는 그 멤버가 저희를 항상 밀어낸다고 느꼈다. 모두에게 일어난 일에서 본인만을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저희를 가해자로 대했다. 일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불안감과 공포감을 감당하는 건 항상 저희 몫이었다”고 주장했다.

양예나도 왕따와 따돌림, 폭행, 폭언 등은 일절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앞서 이현주가 3년 동안 꾸준히 멤버들에게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 인신공격에 시달렸고 소속사가 이를 방관했다는 주장과 상반된다.

2015년 에이프릴로 데뷔한 이현주는 데뷔 1년 만인 2016년 건강상 이유로 팀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전(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에이프릴 내부에서의 왕따설이 제기됐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