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본 北여성 놀라웠다” 평양 2년 산 외교관 아내

린지 밀러가 평양에서 촬영한 사진. 린지 밀러 트위터 제공

2년간 북한에 거주했던 평양 주재 영국 외교관의 아내의 경험담이 책으로 나왔다.

미국의소리(VOA)는 지난 16일 린지 밀러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가 최근 발간한 저서 ‘북한, 어느 곳과도 같지 않은 곳’을 소개했다. 밀러는 2017년부터 2년간 북한에 거주했다.

밀러는 “폐쇄된 북한 사회에서 외국인으로서 지낸 일상을 최대한 있는 그대로 보여주고 싶었다”며 “북한 정권이 외부에 보여주고 싶은 장면들이 아니라 실제로 내가 보고 느낀 북한을 책 안에 담았다”고 밝혔다.

이 책에는 수필 16편과 밀러가 북한에 머무르면서 찍은 평양의 길거리, 주민들의 모습, 풍경 등 사진 200여 장 등이 수록됐다.

린지 밀러의 책 ‘북한, 어느 곳과도 같지 않은 곳‘. 아마존 홈페이지 캡처

밀러는 “북한은 세계 어느 나라와도 비교조차 할 수 없는 곳”이라면서 “북한에 살면서 늘 누군가가 지켜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실제로도 그랬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북한 여성들과 교류하면서 나눈 대화들을 소개하며 “북한 여성들이 남존여비 사상을 답답해 했고 외부의 현대 여성을 동경하고 있었던 점이 놀라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아이를 낳는 것보다 직업을 갖고 사회적으로 성공하는 것을 원했다”며 “자녀 없이 직업을 갖고 결혼 생활을 하는 내 인생에 대해서도 흥미로워했다”고 전했다.

또한 밀러는 2018년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그는 “알고 지내던 북한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해하며 관련 내용을 설명해달라 했다”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북한 정권의 핵과 미사일 개발 등에만 집중하는 뉴스에서 벗어나 북한 주민이 어떻게 지내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대중이 궁금해 한다며 “국경이 닫혔다고 외부 사람들에게 북한 주민들이 잊혀졌다는 생각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