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먹던 국물 육수통에 쪼르륵…” 부산서 찍힌 장면 논란



한 네티즌이 부산의 한 식당에서 음식을 재탕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이를 고발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손님이 먹던 국물을 육수 통에 붓는 장면이었다며 당시 촬영한 영상을 토대로 해당 식당을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해당 식당은 손님이 오해한 것이라며 국물 재사용은 있을 수 없는 일라고 반박했다.

네티즌 A씨는 18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부산 여행 중 한 식당에서 자신이 당한 불쾌한 경험을 공유했다. 어묵과 해산물을 국물에 자작하게 담은 요리를 파는 집에서 식사를 하던 중이었다고 했다.

손님이 차가워진 요리를 다시 데워 달라고 요청했고, 이후 직원이 그릇에 담긴 국물을 커다란 육수 통에 따르고, 육수 통에 담긴 뜨거운 국물을 그릇에 담는 이른바 토렴 형태로 음식을 데웠다는 것이다.



A씨는 우연히 그런 장면을 보게 됐고 이를 다시 확인하기 위해 자신이 시킨 요리를 데워 달라고 부탁을 한 뒤 문제의 장면을 영상으로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바로 계산하고 ‘이러면 안 된다’고 (직원에게) 얘기하니 ‘먹던 게 아니라 괜찮다’고 하더라”며 국물 재탕 등으로 신고할 것임을 밝히고 식당을 나왔다고 했다.

“코로나 때문에 안 그래도 민감한 시기에 이건 아니지 않으냐”는 A씨의 말에 100개가 넘는 동조 댓글이 달렸다.

그러나 해당 식당은 19일 부산일보에 그릇에 남은 국물을 따라 버리고 육수통의 육수를 국자로 떠서 담은 것이라며 A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식당 측은 또 A씨가 주방과 멀리 떨어져 있어 빚어진 오해라고도 덧붙였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오해”라더니… 논란에 어묵탕집 ‘국물 재사용’ 시인
“개선될 때까지 영업 중단”…국물 재탕 업주 사죄글에도 부글부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