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은 쓰레기? 처리불가?…삭제된 시민단체 게시물

환경운동연합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페이스북

시민단체 환경운동연합이 18일 재활용 처리가 불가한 플라스틱을 남자 아이에 빗댄 만평 콘텐츠를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오후 플라스틱 유해성을 강조하는 만평 ‘훌라수택 도령’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만평에는 한 아이의 아버지가 훌라수택 도령과 상담하며 “우리집 아덜(other)은 쓰레기가 되는 건가요”라고 눈물을 흘리며 묻자 훌라수택 도령은 “그렇소. 태생부터 그리 정해져 있었소”라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부모님 뒤에 등을 돌리고 의자에 앉아 있는 남자 아이 머리 위에는 ‘other’이라고 표기돼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재활용의 간절한 희망을 담아 분리수거를 했을 그대들의 갸륵한 심성, 소생은 충분히 헤아리네. 허나 아덜(other) 운명은 본디 쓰레기통으로 정해진 것을 내 어찌할 도리가 없네”라고 적었다.

이어 “금일 이후로는 아덜을 만드는 일도, 쓰는 일도 다시는 없어야 하오. 백성들도 물건을 사기 전에 필히 아덜 표시를 확인하길 내 간곡히 바라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환경운동연합 페이스북 게시물 캡처. 페이스북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남성을 ‘쓰레기’ ’처리 불가’로 표현한 것처럼 느껴진다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환경운동연합은 비판 댓글이 달리기 시작하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미디어오늘에 “시민단체로서 일부러 남자 캐릭터를 설정하고 이를 ‘쓰레기’로 지칭한다는 것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며 “(남성 비하의)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