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장도연에 무례했던 서예지, 박서준과는 ‘어색’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서예지가 가스라이팅, 학교폭력, 학력위조 등 여러 의혹이 휩싸이면서 그의 과거 방송이 줄줄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엔 서예지가 MC로 출연했던 MBC ‘세바퀴’ 영상이 공유되고 있다. 이는 지난 2015년 8월 방송된 영상으로 여기엔 서예지가 게스트로 출연한 개그우먼 장도연에게 꽃게춤을 시키는 장면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서예지는 ‘세바퀴’에 앞서 장도연과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다면서 “꽃게춤을 추는데 정말 놀랐다. 한번 보여줄 수 있냐”고 물었다. 당시 장도연은 몸에 달라붙는 바지와 짧은 기장의 티셔츠를 입고 있었던 터라 “옷이 이래가지고”라며 난감해 했다. 그러나 서예지는 “다리를 더 돋보이게 한다”며 재차 부탁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구라는 장도연에게 “뭔가 교감이 있었냐. 아니면 갑자기 시킨 거냐”고 물었고 장도연은 “갑자기 시킨 것”이라고 답했다. 이에 다른 출연진은 “개인적인 욕심”이라고 지적했다. 김구라 역시 “대단한 친구네”라며 놀라워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예지는 재차 꽃게춤을 요구했고 결국 장도연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딘딘이 건넨 옷으로 허리를 감싼 뒤 춤을 췄다. 이후 장도연은 “이제 속이 시원하냐”고 말했다. 해당 영상 아래엔 “장도연이 옷 받을 때 신동엽 표정이 진짜 어이없어 보인다” “진짜 화가 난 것 같다” “무례하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이와 함께 드라마 메이킹 영상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7년 종영한 KBS2 월화드라마 ‘화랑’에서 서예지와 박서준의 키스신이 주목받고 있다. 당시 서예지는 박서준을 짝사랑하는 역할을 맡았었다.

방송화면 캡처

박서준은 키스신이 시작되자 서예지를 밀어내며 배역에 몰입했다. 촬영이 끝난 뒤 박서준은 넘어질 뻔한 서예지를 잡아줬다. 서예지 역시 박서준 허리를 감싸며 어색하게 웃었다. 두 사람은 이후에도 어색한 기류를 이기지 못했다.

당시 서예지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박서준 오빠는 내게 차갑게 대하는 역할”이라며 “그래서 나도 차갑게 대하려고 평소에도 감정 이입을 하다 보니 별로 못 친해졌다”고 털어놨다.

한편 서예지는 배우 김정현이 2018년 방송된 MBC 드라마 ‘시간’에 출연했을 당시 상대 여성 배우와 스킨십 장면을 하지 못하게 하고 중도 하차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가스라이팅’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서예지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과거 김정현과 연인 사이였던 건 맞지만 김정현의 태도 논란과는 무관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그러나 이후 학력위조와 스태프 갑질, 학교폭력 논란까지 불거졌다. 결국 서예지는 드라마 출연이 무산되고 모델로 발탁된 광고에서도 잇따라 하차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