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봄 종사자·승무원 오늘부터 AZ…경찰·군인도 앞당겨

뉴시스

장애인·노인·보훈 돌봄 종사자와 항공승무원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19일 시작된다. 또 1주일 뒤인 오는 26일부터는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 등 보건의료인과 만성신장질환자(투석환자)에 대한 접종이 시작되고, 군인과 경찰 등 사회필수인력 접종도 비슷한 시기에 진행될 전망이다.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으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모더나 백신 미국내 우선 공급, 미국 정부의 ‘부스터 샷(booster shot·추가접종)’ 검토 등 수급 불안을 심화하는 악재가 잇따르고 있지만 정부는 일단 확보한 백신으로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접종을 하는 동시에 백신 확보 노력도 배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장애인, 노인, 국가보훈자 돌봄 종사자와 항공 승무원이 이날부터 아스트라제네카사의 백신을 맞는다. 이들은 정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위탁받은 동네병원 등 전국 1790곳에서 접종을 받는다.

추진단은 앞서 접종 대상자 규모를 장애인 돌봄 종사자 10만5000명, 노인 방문 돌봄 종사자 27만9000명, 항공 승무원 2만7000명 등이라고 발표했으나, 30세 미만이 제외된 만큼 실제 접종자 수는 이보다는 적을 것으로 보인다. 당국은 희귀 혈전증 부작용 예방 차원에서 30세 미만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지 않기로 했다.

오는 26일부터는 의원급 의료기관 및 약국 종사자와 투석환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는다. 이들은 애초 23일부터 접종받을 예정이었으나, 희귀 혈전증 생성 논란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일시 중단 또는 지연되면서 예정일보다 사흘 늦어졌다.

정부는 현재 경찰과 해경, 소방, 군인 등 사회필수인력 가운데 30세 이상에 대한 접종 일정도 6월에서 이달 말로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경찰의 경우 만 30세 이상에 한해 오는 26일부터 내달 1일까지 접종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대민업무 부서부터 접종이 시작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청이 지난 16일 서울 등 전국 지방경찰청에 백신 접종 준비를 시작하라고 지시했고 서울경찰청은 각 부서, 시내 경찰서와 기동대 등에 “19일 오전 9시까지 백신 접종조를 편성해 알려 달라”고 공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젊은 경찰들을 중심으로 “안전성 문제가 많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처리하려고 경찰을 동원하는 거냐”는 불만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반발과 함께 불투명한 백신 수급도 문제다. 정부는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전 세계적으로 백신수급 전망이 점점 불투명해지고 있어 추후 접종 물량을 충분히 적기에 도입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정부가 각 제약사와의 계약을 통해 확보한 백신 중 가장 많은 물량은 노바백스와 모더나 백신으로 각 4000만회분(2000만명분)씩인데 당초의 계획과 달리 아직도 2분기 도입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

특히 모더나사의 경우 자사 백신을 7월까지 미국에 2억회분 우선 공급한 뒤 다른 국가에는 한 분기 정도 늦게 공급한다고 밝히면서 국내 도입에 차질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여기에다 미국이 ‘부스터 샷’ 계획까지 세우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백신 확보에 점점 어려움이 가중되는 모양새다.

부스터 샷은 백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접종 완료 뒤에 추가로 한 번 더 맞는 것을 뜻한다.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경우 2차례 접종을 하는데 미국이 3차 접종용 물량을 비축하면 그만큼 외국에 공급하는 물량은 줄어들 수밖에 없다.

이와 관련해 추진단은 전날 “부스터 샷에 따른 추가 (물량) 확보 여부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를 모니터링하면서 전문가와 함께 논의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가 지금까지 확보한 백신은 총 7900만명분이다. 제약사별 계약을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1000만명분 ▲화이자 1300만명분 ▲얀센 600만명분 ▲모더나 2000만명분 ▲노바백스 2000만명분을 확보했고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1000만명분을 공급받기로 했다. 이 중 상반기 국내에 도입됐거나 도입 예정인 백신은 총 2080만회분(1040만명분)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40대女 간호조무사, AZ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쓰러져”
“75세 이상 접종 2주후 효과 AZ·화이자 모두 100%”
AZ백신 접종 참여 유도 나선 안승남 구리시장
‘하늘길 연다’ 항공 승무원 백신 접종 시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