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돈 문제로 크게 싸워” 이하늘이 김창열에 분노한 이유


DJ DOC 이하늘이 그룹 45RPM의 멤버이자 친동생인 힙합 가수 이현배의 사망과 관련해 김창열을 재차 비난했다.

이하늘은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동생을 추모한 김창열을 비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김창열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현배와 DJ DOC 등과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R.I.P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는 추모 글을 올렸다.

이를 본 이하늘은 “이 사진도 지가 중심이네. 너가 죽인 거야. XXX야”라는 욕설을 담은 댓글을 달았다. 해당 댓글은 곧바로 삭제됐고 김창열의 인스타그램은 댓글 작성 기능이 제한됐다. 이후 네티즌들은 “무슨 일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을 이어갔다.

그러자 일부 연예매체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이하늘이 심신미약 상태에서 절친한 사이에 드러낸 하소연 섞인 반응이었다고 전했다. 한 측근은 스타뉴스에 “이하늘씨가 많이 힘들어 한다”며 “워낙 친한 사이라 속상한 마음을 더 표현하고 싶었던 것 같다. 특별한 오해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새벽 이하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자신의 동생이 연고도 없는 제주도에 내려오게 된 배경과 생활고로 시달리다 교통사고를 당해 숨지게 됐다고 폭로했다. “제주도 땅이 평균 시세보다 싸게 나온 게 있어 셋(이하늘, 김창열, 정재용)이 돈을 나눠 사기로 했다”고 운을 뗀 이하늘은 “정재용이 돈이 없다고 해 그의 지분을 인정해주는 조건으로 돈을 내줬다”고 설명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땅을 비워두지 말자는 제안으로 김창열이 인테리어 공사를 해 펜션 사업을 하자고 했고 인테리어 비용을 정재용이 감당하기 어려워하자 동생이 자신의 아파트를 처분하고 정재용의 지분을 넘겨받으면서 제주도로 넘어왔다”고 한 이하늘은 “동생의 주도로 펜션의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되고 있었지만 나의 결혼식 피로연 당시 김창열이 수익성을 이유로 인테리어 비용을 줄 수 없다고 선언해 크게 싸웠다”고 했다.

이하늘은 “이 때문에 동생은 경제적으로 궁핍한 상황에 놓였고 나는 앨범 작업에 몰두하려 했지만 그마저도 김창열이 소극적으로 임했다”며 “생활고에 시달린 동생은 배달 알바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다 당한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사망에 이르게 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하늘의 친동생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 서귀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유족들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부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현배는 2005년 45RPM으로 데뷔해 ‘리기동’ ‘즐거운 생활’ ‘살짝쿵’ 등을 발표하며 힙합 가수로 활동해왔다.

2009년엔 이하늘과 KBS 예능프로그램 ‘천하무적 야구단’에 출연했고, 3년 뒤인 2012년 케이블 Mnet ‘쇼미더머니’에서 준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후 제이권과 재결합한 이현배는 최근까지도 공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이하늘 폭로에 입 연 김창열…“혼란한 시기, 억측 자제해달라”(전문)
“네가 죽인 거야”…이하늘, 동생 추모한 김창열에 분노
“교통사고 후유증 가능성 없어” 제주서 故이현배 부검 진행
“전 재산 들어갔는데…” 이현배 생전 생활고 발언 재조명
이현배, 생전 형 이하늘 향해 “세상에서 유일하게 의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