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직사회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차단 총력 화성시…왜?


경기도 화성시가 최근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부서 근무 공직자에 대해 선제적으로 2차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등 공직사회 내 집단감염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직사회 내 감염은 자칫 전체 방역망을 흔들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화성시는 19일 임종철 부시장의 지시에 따라 최근 확진자가 발생한 화성시보건소 감염병관리부서 근무 공직자를 대상으로 2차 전수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는 코로나19 증상이 없더라도 자가격리, 능동감시, 수동감시 대상이 될 경우 즉각 검사를 실시하고 소속 부서 등에 자진 신고하도록 조치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이 우려되는 공무원은 재택근무 또는 공가를 적극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잠복기를 고려해 반드시 재검사를 실시하도록 했다.

임 부시장은 “공직사회 내 감염은 전체 방역망을 흔드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신속한 자가격리와 전수검사,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으로 공직사회 내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7일 화성시보건소 감염병관리부서 직원 한 명이 자가격리자로 분류됨에 따라 즉각 자가격리 조치하고 해당 부서 공직자 대상으로 1차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이 직원은 자가격리 조치 후 최초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2주 간 자가격리를 마치고 해제 전 검사에서는 양성판정을 받았다.

화성=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