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조준 목사 목회레슨 “양을 이끄는 참 지도자란…”

박조준 목사가 22일 서울 강남구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 본부에서 진행된 목회레슨에서 강의하고 있다. WAIC 제공

박조준 목사의 목회레슨이 22일 서울 강남구 국제독립교회연합회(WAIC) 본부에서 개강했다. WAIC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최소 인원만 현장에 초청했으며, 전체 강의는 유튜브 ‘압구정예수교회’ 계정을 통해 생중계했다.

박 목사는 매달 셋째 주 목요일마다 WAIC 본부에서 목회자 재교육을 위한 목회레슨을 진행한다. 이날도 박 목사는 교회 지도자가 지녀야 할 소양에 대해 설명했다.

박 목사는 “지도자는 말 한마디를 하더라도 진실해야 한다”며 “거짓말은 반드시 피해야 하고 도덕적으로도 흠이 없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국민의 말을 들어야 하는 것처럼 목회자도 하나님의 말씀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다윗이 나단 선지자의 말을 듣고 자신의 죄를 깨우친 게 대표적인 예”라고 소개했다.

그는 “무엇보다 자신의 말과 행동에 책임질 수 있는 목회자가 돼야 하고 만약 잘못한 일이 있다면 교인 앞에 잘못을 그대로 내놓고 회개하라”며 “목회자가 됐다고 의인이 되는 게 아니라 의롭게 살기 위해 쉬지 않고 노력하는 사람이 참 목회자”라고 조언했다.

아흔을 바라보는 노 목회자는 모든 게 덧없다고도 말했다. 박 목사는 “인생 중 영화로운 순간도 잠깐이요 고통과 억울한 순간도 길지 않다”며 “고통 속에 있는 목회자들은 하나님이 곧 좋은 길을 열어 주신다는 확신을 품고 힘을 내라”고 권했다.

끝으로 “인간에 의지하지 말고 하나님만 바라며 그의 은혜를 구하는 목회자가 돼라”며 “이렇게 해야만 수시로 찾아오는 시련을 기회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강의를 들은 고태일 부천성일교회 목사는 “박 목사님의 삶이 녹아있는 강의를 들으며 가슴이 울리는 경험을 했다”며 “다음 달 강의가 기다려진다”고 전했다. 이정의 예수행복교회 목사도 “후배 목사들에게 도전과 용기를 주시는 강의에 감사드린다”며 “겸손한 사역을 하는 목회자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