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은 일본어로만” 韓 이자카야, 어떤가요[사연뉴스]

게티이미지뱅크,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상을 뜨겁게 달군 한 이자카야가 있습니다. 전주에 있는 이 이자카야가 두고 있는 다소 낯선 주문 규칙을 놓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30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특이한 일본식 선술집’이라는 제목으로 전주의 한 이자카야의 ‘주문 규칙 안내문’ 사진이 빠르게 퍼졌습니다.

말 그대로 ‘특이한’ 컨셉은 바로 “주문은 꼭 일본어로 해달라”는 것입니다.

해당 이자카야 사장님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안내문에는 “문을 열고 들어오시면 일본 현지와 똑같은 이자카야를 체험하실 수 있다”며 “주문은 꼭 일본어로 해달라”고 적혀있습니다. 이어 “주문 시 한국어를 사용하면 벌금은 500원”이라며 “벌금은 불우한 아동을 위해 기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어를 모르는 이들을 위한 배려로 테이블 위에는 일본어 표현이 나열된 메뉴판도 비치돼 있는데요. 이 메뉴판에는 일본어로 된 인사말과 수를 세는 표현, 메뉴 이름 등이 함께 적혀있습니다.

일본어 표현이 적힌 메뉴판.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이 이자카야가 이런 규칙을 두고 가게를 운영한 건 2019년부터입니다.

그러나 이번 사진이 퍼지자 많은 누리꾼들이 비판적 목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일본도 아닌 한국에서 ‘일본어로 주문하지 않으면 벌금’이라는 규칙이 황당하다는 것입니다.

“차라리 일본어로 주문하면 500원 할인을 해주던가” “일본 가서 장사해라” “벌금이라니 말도 안 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심지어 한 누리꾼은 “차라리 벌금을 내고 한국어로 욕을 하겠다”라며 분노를 표하기도 했는데요.

이처럼 성난 여론에 사장님은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습니다. 사장님은 일본어 주문 규칙을 도입한 이유에 대해 “일본에서 오래 생활했는데 당시 일본 사람들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요즘 일본에 대한 안 좋은 인식이나 오해가 많은데 한국 사람들에게 일본 문화를 직접 경험하고 느껴볼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본어로 주문을 한번 해보시라는 의도일 뿐 한국어로 주문했다고 벌금을 받아본 적도 없고 받지도 않는다”는 해명도 덧붙였지요.

일본식 선술집인 만큼 일본식 인테리어와 음식을 즐기는 것에 더해 일본어 주문 컨셉으로 새로운 경험을 주고 싶었다는 사장님. 사장님의 해명에도 “굳이 이 시국에 이렇게 해야 하냐”는 여론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이자카야,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사연뉴스]
주차장 2칸 차지한 못된 벤츠가 남긴 메모 [사연뉴스]
“엘베 고장인데 22층 배달…현타와 돌아갑니다”[사연뉴스]
“길빵하는 10대 훈계하다 때려 신고 당했습니다” [사연뉴스]
“떡볶이 사주고 친구애 엄마한테 욕 먹었습니다”
‘일본어 주문 요구’ 논란 이자카야 결국 폐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