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빵하는 10대 훈계하다 때려 신고 당했습니다” [사연뉴스]

글과 함께 올라온 당시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학생 신분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하는 학생을 훈계하려다가 때려 신고를 당했다며 경찰에 입건되면 어떻게 될지 묻는 글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담배 피우는 학생을 때렸습니다. 입건 후 처벌이 어떻게 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길거리에서 담배를 피우던 학생들에게 한소리 하다가 때리게 됐는데, 사건이 경찰로 넘어갔다는 내용의 글이었습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이날 밤 10시 반쯤 청주 서원구 산남동에서 교복을 입고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목격했습니다. 미성년자가 담배를 피우는 모습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던 A씨는 학생들에게 다가가 훈계를 했습니다.

A씨는 “학생들이 열 명 정도였는데 ‘뭘 노려 보냐? 맞짱 뜰래? 쫄았냐’라는 말에 참지 못하고 때렸다”며 “신고를 당해 사건이 경찰서로 넘어간다고 한다. 폭행 또는 상해 혐의로 입건이 되면 진행 과정과 처벌이 어느 정도 될까요”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합의는 없느니 법대로 진행합시다’라고 조롱하던 학생과 경찰도 훈계 못 하는 아이들이라면서 억울하면 변호사 선임해서 사건 진행하라는 출동 경찰관의 말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다”고 호소했습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대다수 네티즌들은 “많이 속상하시겠지만 잘 이겨내시길 응원한다” “좋은 일 하셨습니다. 그 자리에서 참고 넘어가긴 힘들었을 거예요. 응원합니다” “참 어른이십니다. 선생님 같은 분이 있어서 아직 우리나라는 미래가 있는 것 같습니다” 등 응원 댓글을 달았습니다.

반면 일각에서는 “자기 자식도 아닌데 훈계를 왜 하냐” “훈계라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훈육 때문이 아니라 조롱 당해서 열 받아서 때린 거 아니냐. 정의랑 무슨 상관이냐”며 폭력에 대해 부정적 의견을 내기도 했습니다.

엇나가려는 학생을 바로잡기 위해 훈계한 A씨,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일어난 폭력. 훈계를 위한 폭력이라면 정당화될 수 있을까요? 여러분은 이 사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또, 여러분이 A씨와 같은 상황이라면 어떻게 하실 건가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황금주 인턴기자

[사연뉴스]
주차장 2칸 차지한 못된 벤츠가 남긴 메모 [사연뉴스]
“엘베 고장인데 22층 배달…현타와 돌아갑니다”[사연뉴스]
“주문은 일본어로만” 韓 이자카야, 어떤가요[사연뉴스]
“떡볶이 사주고 친구애 엄마한테 욕 먹었습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