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8만 네티즌 공분케한 남초사이트 데이트성폭행 고백글

“친구 여러명과…그만하라고 해도 끝까지”
데이트 강간 고백 글에 시작된 국민 청원 “수사해달라”

국민일보 DB

남성 회원이 주로 가입한 이른바 ‘남초 커뮤니티’에 여자친구를 상대로 집단 성폭행과 가학적 성행위를 했다고 고백하는 게시글이 올라와 공분을 자아내고 있다. 이 글을 올린 게시자를 수사해 달라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게시판에 올라와 8만에 가까운 동의를 얻는 등 관심을 받고 있다.

한 청원인은 지난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에펨코리아’라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집단 강간 및 데이트 성폭력 고백글”이라며 최근 올라왔던 게시 글을 공유했다. 해당 커뮤니티 게시글의 내용을 인용하며 “(글쓴이가) 가스라이팅과 협박을 이용한 가학적인 강간 및 집단 성폭행 행위를 범하였음을 스스로 인정했다”고도 주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이 첨부한 링크는 웹페이지를 캡처해 저장해주는 사이트다. 원글이 사라진 뒤에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링크에 접속하면 청원인이 문제 삼은 커뮤니티 게시글과 그 게시글에 달린 댓글을 모두 볼 수 있다.

실제로 해당 링크에 접속해 보니, 지난 3월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 코리아’에 한 글쓴이가 자신의 연인과 가진 가학적·집단적 성행위를 과시하는 듯한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친구 여러 명과 여자친구와 관계를 맺었다’ ‘여자친구가 그만하라고 했지만 끝까지 했다’ ‘보통 사람이 들으면 충격받을 만한 것을 다 했다’는 식으로 말했다.

글쓴이는 다른 이용자가 댓글로 ‘여자친구도 좋아서 하는 거냐’고 묻자 “백프로 나한테 맞추려고 시작했고 지금은 자포자기인 듯” “여자친구도 처음엔 많이 울었는데 내 취향이 그렇다니까 이제 그러려니 한다”고 답했다. 피해자를 심리적으로 지배한 뒤 성범죄를 저지르는 ‘그루밍 성범죄’에 해당될 수 있는 대목이다.

이 청원은 2일 오후 1시40분 현재 7만8671명의 동의를 얻은 상태다. 100명 이상의 사전 동의를 얻어 관리자가 공개를 검토 중이다.

한편 ‘에펨 코리아’ 커뮤니티에서 해당 게시글을 검색하면 ‘삭제된 글입니다’라는 안내 문구가 뜬다. 글쓴이가 자진 삭제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글쓴이가 이야기를 꾸며 허위 글을 썼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지만, 모방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글쓴이를 반드시 찾아 처벌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소식을 접한 경찰도 곧바로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익명 게시글들의 작성자가 동일 인물인지, 사건에 실체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며 “웹사이트 서버를 압수수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