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주문 요구’ 논란 이자카야 결국 폐업

이자카야에서 공지했던 주문 규칙

“주문은 일본어로 해 달라”는 규칙을 걸어 논란이 된 전주의 한 이자카야가 결국 6년간의 영업을 중단하고 폐업을 결정했다.

3일 해당 이자카야 홈페이지에 점주 A씨는 “건강상의 문제로 폐업을 어렵게 결정했다”며 “6년 동안 감사했다”는 공지 글을 올렸다.

이자카야 홈페이지 캡처

A씨는 “일본에서 22년 동안 생활하는 동안 주변 일본분들에게 너무 많은 도움과 응원을 받았었다”며 “일본에 가보시지 못한 한국분들께 일본 음식과 일본어 등 일본 문화를 전해드리고 (우리나라와)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일본에 있는 이자카야를 간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보자는 것이 오픈 시 콘셉트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의 짧은 소견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부분도 없지 않은 듯하여 반성과 자숙 중에 있다”며 “벌금은 받아본 적도 없고 받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특이한 일본식 선술집’이라며 이 이자카야의 콘셉트를 알리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이 이자카야 사장이 작성한 안내문에는 “문을 열고 들어오시면 일본 현지와 똑같은 이자카야를 체험하실 수 있다. 주문은 꼭 일본어로 해 달라. 주문 시 한국어를 사용하면 벌금 500원이다”고 적혀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한국에서 왜 일본어로 장사하느냐” “한국에서 장사하면서 일본어를 쓰라니 불쾌하다”는 등 비판을 쏟아냈다.

김승연 인턴기자

“주문은 일본어로만” 韓 이자카야, 어떤가요[사연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