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경부 인천시 서울시 경기도 4자 입장차 여전

박남춘 인천시장 환경부 수도권매립지 대체 부지 재공모 회의론 펼쳐, 소각재만 처리하는 방안 나와야 접점생길듯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의 2025년 사용 중단 문제를 놓고 인천시와 환경부·서울시·경기도 등 관계기관이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6일 “환경부가 추진하려는 수도권매립지 대체 부지 재공모는 지난번 공모처럼 성과가 없을 것”이라며 “기존 수도권매립지와 다를 것 없는 대규모 지상매립에 소각시설 등 부대시설까지 집적시키는 방식을 수용할 지역은 수도권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결국 서울시와 경기도 역시 인천처럼 생활폐기물을 소각한 뒤 발생하는 소량의 소각재만 땅속 깊이 묻는 친환경 자체 매립지를 확보하는 방법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환경부와 서울시·경기도·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올해 1∼4월 수도권 대체 매립지 입지 후보지를 공모했지만, 응모한 지방자치단체가 없어 무산됐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지자체 인센티브를 강화해 수도권 대체 부지 공모를 다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경기도는 물론이고 서울시에도 인천과 같은 친환경 자체 매립지를 조성할 규모의 부지는 있다고 본다”면서 “인천시는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을 끝까지 고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인천 서구에 있는 수도권매립지를 2025년까지만 사용하고 이후에는 영흥도 자체 매립지에서 인천 쓰레기만 처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서울시와 경기도는 2025년 이후에도 현 수도권매립지를 사용할 수 있는 합의 조항이 있다며 맞서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