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세종·충남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 선정

김학민 RIS총괄운영센터장, 원성수 공주대 총장, 이진숙 충남대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왼쪽부터)가 6일 충남대 대학본부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가 공동으로 신청한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이 교육부의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대전시·세종시·충남도와 충남대, 공주대 등은 6일 오후 충남대 대학본부 별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혁신사업 공모 선정을 일제히 환영하고 나섰다.

이 사업에는 대전시·세종시·충남도를 비롯해 충남대 등 24개 지역 대학, 현대자동차·삼성디스플레이 등 81개 기업, 한국전자통신연구원·한국자동차연구원 등 63개 혁신기관이 참여한다.

향후 5년 간 국비 2400억원, 지방비 1030억원 등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사업 목표는 ‘미래 모빌리티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핵심 분야는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및 모빌리티 ICT 등 2개 분야에 친환경 동력시스템, 지능형 전장제어시스템, 첨단센서융합 디바이스, 디스플레이‧시스템반도체 소재부품장비, 자율주행서비스, 스마트 휴먼인터페이스, 차세대 통신융합, SW·AI 융합플랫폼 등 8개 요소로 구성됐다.

사업은 각 지역이 가진 강점을 융합해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추진된다.

대전의 경우 센서·통신·AI 등 과학특구와 연계된 R&D 기술력, 충남은 제조·자동차·전자부품 등 제조 인프라가 풍부하다는 이점이 있으며 세종은 자율주행 실증이 진행중이어서 미래형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유리하다.

각 지자체는 향후 대전·세종·충남(DSC) 공유대학을 통해 연간 7000여명의 관련 인재를 양성할 예정이다. 또 청년 정주 환경구축 및 모빌리티 신산업 기술의 고도화, 기업지원, 창업 활성화를 통해 지속가능한 혁신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혁신 플랫폼의 역할을 확장해 지역인재가 지역에서 취·창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다양한 혁신 클러스터와 공간적, 기능적으로 연계하며 정주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세종 스마트시티의 첫번째 사업이 모빌리티이고, 핵심사업이 바로 자율주행”이라며 “해당 사업을 그동안 시에서 자체적으로 준비해 왔다면, 이제는 대전의 연구역량과 충남의 산업역량이 어우러져 함께 준비를 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대전·세종·충남은 전국 최고 수준의 기술·실증·생산 역량을 갖췄다. 이번에 대형 국책사업을 공동유치하면서 서로의 강점을 하나로 모으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지역 간 협력을 공고히한다면 충청권 메가시티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진숙 충남대 총장은 “이번 성과는 지난해 각 지자체와 정치권은 물론 대학, 기업, 혁신기관 등 지역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이뤄낸 결과”라며 “지자체와 대학이 협력해서 대전·세종·충남에 거대한 혁신을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