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민, 아이 안고 발동동…손잡고 걷던 엄마 사망(영상)

모녀 횡단보도 건너는데 속도 안 줄인 운전자
‘3일전 눈 수술… 시야 흐릿해 모녀 못봤다’고 진술

11일 인천 서구 한 스쿨존 내 횡단보도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장면. 아이 손을 잡고 길을 건너던 엄마는 사망했다. 오른쪽은 사고 직후 시민이 아이를 안고 달리는 모습. KBS 영상 캡처


눈 수술 후 시야가 흐릿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횡단보도를 건너던 모녀를 못 봤다는 운전자 진술이 나온 11일 인천 사고의 당시 CCTV가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딸 아이의 손을 잡고 걸어가던 엄마는 차에 치여 숨졌다. 영상에는 아이를 안고 어쩔 줄 몰라하는 시민의 모습도 담겼다.

KBS가 12일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씨(32)는 11일 오전 9시 20분쯤 인천시 서구 마전동 한 삼거리에서 4살 난 딸의 손을 잡고 횡단보도를 건넜다. 아파트 바로 앞이었다고 한다. 엄마는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려고 가방도 한쪽 어깨에 멘 상태였다.

그런데 다른 교차로에서 승용차가 그대로 좌회전을 하면서 내려왔고, A씨와 딸을 들이받았다.

KBS 화면 캡처



CCTV에는 사고를 본 한 주민이 쓰러져 있던 아이를 안아 들고 인도 쪽으로 달려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KBS 화면 캡처

(영상은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이와 스쿨존 지역에서 횡단보도를 걷다 사고를 당한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숨졌다. 4살 딸도 골절상을 입었다.

인근 주민은 MBC와의 인터뷰에서 “원래 버스 태우는 엄만데, 날이 좋아서 애랑 걸어가서 꽃구경한다면서 간거라고 들었다. (유치원이) 이쪽에 있어서”라고 말했다.

사고를 낸 운전자는 인근 주민인 54세의 남성 운전자였다. 그가 몬 차는 모녀와 충돌한 뒤에도 멈추지 않고 4~5m 정도 더 운행됐다고 MBC가 전했다.

운전자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8일 눈 수술을 한 뒤 시야가 흐릿한 상태에서 운전대를 잡았고 길을 건너던 모녀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운전자에게 대해 특가법상 어린이보호구역 내 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4살 딸과 횡단보도 건너던 엄마 참변, 운전자 “눈수술 후라…”
4세딸 동행 횡단보도사고 어머니 숨지게한 50대 영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