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추문…“빌 게이츠, 호화 골프장서 3개월째 칩거”

결혼 27년 만에 이혼 합의한 빌 게이츠 부부. AFP연합뉴스

아내 멀린다와의 이혼 이후 일단 추문으로 세간의 이목을 모은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가 호화 골프장에서 수개월째 칩거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폭스비즈니스는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빌 게이츠가 캘리포니아주 인디언웰스에 있는 회원제 골프장 ‘빈티지 클럽’에서 3개월째 머물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아내 멀린다와의 27년 결혼 생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발표한 빌 게이츠는 이혼 서류에 서명했을 때도 이 골프장이 위치한 팜데저트 지역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이혼 사유를 직접 밝히진 않았으나 멀린다가 남편과 성범죄자 제프리 엡스타인 간 친분에 불쾌감을 표시해 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엡스타인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숱한 성범죄를 저질렀다가 감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빈티지 클럽의 보안은 워낙 까다로워 골프 전설로 불리는 아놀드 파머도 출입 승인을 받을 때까지 대기해야 할 정도라고 폭스는 전했다.

빌 게이츠는 이혼 발표 후 각종 추문에 휩싸인 상황이다. 초반에 두 사람의 이혼 사유가 한 중국 여성 통역사 간 관계 때문이라는 말이 나온 데 이어 여성 편력이 심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빌게이츠 ‘누드수영파티’ 보도…딸은 아빠 뺀 가족사진
빌게이츠 아내, 2년 전부터 이혼 준비했다
“아빠만 빠졌다” 빌게이츠 큰딸이 어머니날 올린 가족사진
빌 게이츠, 결혼반지 낀 채…이혼 발표 16일만에 등장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