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은수미표’ 성남형교육 꽃 피나…


경기도 성남시가 우리나라 최초로 개발한 교육 프로그램 시스템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

성남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에서 주관하는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공모사업에 ‘성남형교육 역량분석 인공지능 시스템’이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성남형교육 역량분석 인공지능 시스템은 자기평가와 동료평가, 교수자평가 등을 통해 수집된 학생의 다면 역량 원천데이터를 기반으로 ‘역량 평가 인공지능’을 개발해 교육 현장에서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이 학생의 모든 역량을 총체적으로 파악한다.

이는 학생 개개인의 다양한 역량을 거미줄 같은 다면평가 데이터로 확연하게 드러내 청소년들의 일률적 진로가 빚는 엄청난 사회적·개인적 손실을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를 통해 성남형교육 프로그램, 성남시청소년재단 청소년 활동 프로그램 등 기존의 교육 프로그램을 연계한 진로·진학 컨설팅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는 정부로부터 19억원의 지원금을 받아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

이를 위해 시는 이달 중으로 은수미 시장을 비롯해 ㈜데이터드리븐 고동완 대표, 서울대학교 머신 인테리전스랩 정교민 교수, ㈜하얀에이아이 김혜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학생·청소년 다면 역량분석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간담회를 연다.

시는 4차 산업혁명이 가시화되어 직업문화가 급변하고 있는 이즈음 교육 패러다임인 역량 중심에 걸맞는 것이어서 기대된다며 우리 교육의 현주소인 지역·계층 간 격차를 시스템을 통해 상당 부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 초부터 교육청소년과 성남형교육팀, 정책기획과 빅데이터팀 등 시 관계 부서가 성남형교육지원단, 성남시청소년재단 등 유관기관과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데이터드리븐, 서울대 머신 인텔리전시랩, 하얀에이아이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은수미 시장은 “성남형교육 역량분석 인공지능 시스템이 과기부 공모 사업에 선정돼 미래교육 생태계 조성에 큰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지역 내 교육 격차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돼 일거양득”이라고 설명했다.

성남=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