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내 최대 서울국제도서전, 올해는 오프라인서 열린다

9월 8∼12일 성수동 에스팩토리서 개최

2021년 서울국제도서전 포스터. 왼쪽부터 소설가 정세랑, 뮤지션 황소윤, 생물학자 최재천으로 올해 도서전의 홍보대사들이다. 대한출판문화협회 제공

국내 최대 도서전인 서울국제도서전이 오는 9월 8일부터 12일까지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개최된다. 대규모 문화 행사들이 다시 오프라인으로 돌아오는 신호탄이 될 지 주목된다.

대한출판문화협회(출협)는 2021년 서울국제도서전 일정과 장소를 확정하고, 도서전 마켓에 참여할 출판사를 이달 31일까지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때문에 온라인 중심으로 도서전이 진행됐지만 올해는 다시 예전과 같은 대규모 오프라인 행사로 복귀한다. 다만 도서전이 주로 열리던 서울 강남구 코엑스 대신 에스팩토리로 행사 장소가 결정됐다.

양창섭 출협 교육홍보팀장은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행사 시점의 정부 방역지침 등을 참고해야 하겠지만 올해는 오프라인 행사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대규모 행사장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양 팀장은 또 “출판사 부스들이 차려지고 시민들이 오가고 곳곳에서 작가 행사들이 열리는 방식으로 올해 도서전을 치르고자 한다”면서 “특히 그동안 만나지 못했던 작가, 독자, 출판사들이 만나는 자리를 다양하게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도서전 주제는 ‘긋닛-斷續-Punctuation’으로 정했다. ‘긋닛’은 斷續(단속)의 옛말이다. 팬데믹 상황으로 잠시 멈추어진 일상에서 우리가 멈춘 곳이 마침표가 될지, 아니면 잠시 멈추었지만 이전의 일상으로 이어지는 쉼표가 될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자 한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홍보대사로는 생물학자인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젊은 세대들이 가장 사랑하는 소설가로 꼽히는 정세랑 작가, 밴드 새소년을 이끄는 인디 뮤지션 황소윤이 선정됐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