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루가 발로 차고 때리고…러 수족관 동물 학대 논란


러시아 연해주의 한 아쿠아리움에서 조련사로 추정되는 남성이 훈련 중이던 벨루가를 손으로 때리고 발로 차는 영상이 퍼지며 동물 학대 비판을 받고 있다.

인테르팍스 통신 등은 18일 최근 러시아 극동 언론 매체인 ‘프리마 미디어’가 ‘연해주 아쿠아리움’ 내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CCTV 영상을 공개했다고 전했다.

해당 영상에선 아쿠아리움의 조련사로 보이는 남성이 훈련 중이던 벨루가들을 손으로 때리고 발길질하는 모습이 그대로 담겼다.

현지 동물보호 단체인 ‘범고래와 벨루가를 위한 자유’는 SNS 계정을 통해 영상 속 행위가 부적절하고 잔인하다고 지적했다.

아쿠아리움 측은 벨루가들이 다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정기가 되면 벨루가들이 서로 공격적으로 행동하기에 이런 행동을 막기 위한 행위였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에서는 2019년 해양 공원이나 수족관에 판매할 목적으로 벨루가나 범고래를 불법 포획해 가둬두는 고래 감옥의 존재가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당시 환경단체들은 열악한 환경 탓에 고래들이 저체온증을 비롯해 심각한 건강 문제를 겪고 있다고 주장하며 고래들의 방류를 러시아 당국에 촉구했다.

국제적인 비판에 직면한 러시아 정부는 고래들을 모두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