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수영 목격? 황당” 손정민父, 폰 사용 내역 공개

지난 10일 서울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 고(故) 손정민 씨를 추모하는 의사 가운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씨의 부친 손현(50)씨가 실종 당일 한강에 들어간 남성을 봤다는 목격자가 나타났다는 소식에 황당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당시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 측의 ‘술에 취해 잘 기억하지 못한다’는 취지의 입장문에 대해서도 믿지 못하겠다며 손정민씨의 휴대전화 데이터 사용 내역까지 공개했다.

손현씨는 1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갑자기 오늘 새로운 목격자 얘기가 속보로 나오고 사방에서 연락이 왔다”며 “목격자의 존재도 황당하지만 새벽에 옷 입고 수영이라니 대답할 가치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안 믿고 싶지만 벌어지는 정황들이 또 저를 불안하게 만든다”며 “제 입장을 말할 필요도 없이 대변해주시는 유튜버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손현씨는 아들이 평소 물을 무서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는 손정민씨 실종 당일 한 남성이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는 것을 봤다는 목격자들의 제보를 토대로 사건 관련성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목격자들은 손정민씨가 실종됐던 지난달 25일 오전 4시40분쯤 현장 인근에서 낚시를 하던 중이었으며, 총 7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현씨가 공개한 손정민씨 실종 당일의 KBS 제공 CCTV 영상. 손현씨 블로그

이날 손현씨는 전날 A씨 측이 낸 입장문과 관련해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A군과 A군의 아버지가 고인을 찾던 중 고인의 어머니가 A군의 어머니에게 ‘경찰에 신고를 마쳤다. 이제 우리가 나왔으니 집에 돌아가시라’라고 문자를 주어 A군과 A군의 가족은 귀가함”이라는 A씨 측의 주장이 손현씨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손현씨는 “KBS가 제공하고 있는 동영상을 보면 (A씨 가족이)05시54분34초에 CCTV를 같이 쳐다보고 왼쪽으로 철수한다”며 “아내가 문자를 보낸 시간은 아래 나와 있다. 이런 것들 공개 안 하려고 하는데 거짓 입장문을 보고 할 수 없이 일부 공개한다”고 전했다.

손현씨가 공개한 손정민씨 어머니와 A씨 어머니의 문자 내역. 손현씨 블로그

이어 그는 아들의 휴대전화 데이터 사용 내역을 공개했다. 이 내역에는 손정민씨 실종 당일 오전 1시22분부터 오전 5시35분까지 인터넷 접속과 채팅 등에 사용한 데이터량과 시간 등이 상세히 기록돼 있다.

손현씨는 “새벽 5시35분까지도 인터넷 접속과 채팅이라고 나온다. 그리고 우리가 전달받는 순간 딱 끊기고 제가 아내에게 받아서 열어본 11시 넘어서 재개된다”며 “이런 내용들이 우리가 모르는 백그라운드에서 움직이는 그런 것들인지, 아니면 누가 만져야 가능한 건지 몰라서 수사의뢰했었다”고 밝혔다.

손현씨가 공개한 손정민씨 휴대전화 데이터 사용 내역. 손현씨 블로그

현재 경찰은 손정민씨 실종 당일 한 남성이 한강에 입수한 모습을 목격한 7명을 모두 조사했고, 제보의 신빙성을 확인하고자 직접 현장 조사까지 마쳤다. 다만 한강에 입수한 남성의 신원은 아직 특정하지 못한 상태다. 경찰은 추가 목격자 확보와 주변 CCTV 분석 등을 통해 해당 남성의 신원을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중앙대 의대 재학생이던 손정민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부터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탑승장 인근에서 술을 마시다 잠든 뒤 실종됐다. 손씨는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고, 부검 결과 사인은 익사로 추정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