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청원 “검사 남친 알고보니 유부남…수백만원도 안 갚아”


자신과 교제했던 검사 남자친구가 알고 보니 유부남이었으며 수백만원을 빌려 간 뒤 갚지 않고 있다는 내용의 청원이 올라와 검찰이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19일 ‘유부남 검사의 거짓말과 비위를 덮으려 하는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저는 오늘 한 검사의 비윤리적인 일탈과 비위 그리고 사건을 덮기에 급급한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의 행태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이와 관련해서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썼다.

“저와 연인 관계였던 서울중앙지검 공판부 소속 A검사는 수개월 동안 ‘유부남’인 사실을 속이고 저와 만났고, 수백만원에 이르는 돈을 빌려 간 후 갚지 않았다”고 한 청원인은 “저는 검찰 측에서 요구한 수백만원의 데이트 지출 카드내역, A검사가 ‘교제 사실을 알리지 말라’며 제 서명을 강요한 각서 등을 증거로 제출하는 등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청원인은 “감찰을 담당한 서울중앙지검은 ‘A검사에 대한 징계는 이뤄질 것’이라고 수차례 답변했지만, 뒤로는 제게 수차례 연락하면서 진정을 취하하도록 유도하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며 “조사 과정에서 제 신상을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소문이 돌아 즉시 항의했지만 ‘법무부 등 보고 과정에서 정보가 샜을 가능성도 있다’는 면피성 대답이 돌아왔다”고 전했다.

“보고를 받은 법무부도 감찰에 나설 의지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고 한 청원인은 “이렇게 시간이 지연되는 가운데 A검사는 제집에 수차례 찾아오고 연락을 했다. 저는 정신과 치료를 받으면서 하루하루 버텨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청원인은 또 “서울중앙지검은 신속한 감찰 대신 사건을 은폐 및 회유하려는 인상만 풍겼다”며 “검찰은 책무를 져버린 검사의 일탈을 자기 식구라는 이유로 덮으려고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이어 “법무부와 검찰은 A검사에 대한 감찰 절차를 즉각적으로 진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한 청원인은 “이 모든 사실이 거짓이라면 A검사는 저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하라”고 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측은 “관련 진정사건에 대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현재 조사 등이 진행 중”이라며 “구체적인 사안의 내용이나 진행 경과에 대해서는 답변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