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수시, ‘안전에 한 발 더’··5G 기반 디지털트윈 공모 선정

5G기반 디지털트윈기술 적용 공공시설물 안전관리체계 서비스 개념도<여수시 제공>

전남 여수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한 ‘21년 5G 기반 디지털트윈 시설물안전 공공선도’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25일 여수시에 따르면 ‘디지털 트윈’이란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현실의 실제 사물을 가상세계에 쌍둥이(twin)와 같이 동일하게 구현하고 시설물 안정성을 실시간 예측해 사고예방 및 대응체계 마련에 활용하는 4차 산업 기술이다.

여수시를 포함한 4개 지자체와 4개 전문업체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선정됐다. 과기부는 국비 57억원, 참여업체 14억원 등 71억여 원을 투입해 4개 지역의 랜드마크 시설물을 대상으로 사업을 펼친다.

여수시는 예울마루가 선정돼 디지털트윈 기술을 활용해 실제와 똑같은 건물 내·외부 가상환경을 실시간으로 구축하고 이를 통해 에너지 효율 최적화 및 환경 관리는 물론 붕괴, 화재, 지진 또는 각종 안전사고 위험 징후를 사전에 예측한다.

또 상황발생 시 건물 내 이동인구 위치 정보, 방재설비 현황, 최적의 대피경로 등을 모바일이나 앱을 통해 제공하는 미래형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관리체계를 실증한다.

여수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으로 노후화된 도시기반시설 안전관리에 적용할 4차산업 핵심기술 확보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중앙부처 관련사업 참여나 국비확보 기회를 확대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재난‧안전관리 체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민선 7기 들어 4차 산업 기술을 활용한 국‧도비 지원사업인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구축사업(12억), 스마트솔루션 확산사업(20억), 무선마을방송 구축사업(35억) 등을 추진하며 재난‧안전관리체계 혁신을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