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온라인 수업 계속되는데...취약계층 아동 10명 중 4명은 개인용 디지털 학습기기 없어

기아대책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공교육의 온라인 수업 전환이 지속되는 가운데 취약계층 아동 10명 중 4명은 개인용 디지털 학습기기가 없어 수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유원식 회장)은 최근 서울대 아동가족학 박사진과 함께 전국 취약계층 초·중·고교생 87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시기 취약가정 아동·청소년의 온라인 학습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기아대책에 따르면 조사자 중 9.24%가 온라인 수업 및 학습을 위해 사용하는 디지털 기기가 없다고 답했다. 31.81%는 형제·자매 등 가족들과 함께 사용한다고 답했는데, 종합하면 10명 중 4명이 개인용 디지털 학습기기 없이 수업을 듣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상황은 성적 하락으로 이어졌다. 응답자 5명 중 1명은 2019년도 보다 지난해 성적이 더 하락했다고 답했다. 이들은 성적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은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수업(55.8%)이라고 답했다. 학년이 올라가서 교과 내용이 더 어려워졌다(38.04%)는 답변보다 많았다.
기아대책 제공.

응답자들은 온라인 수업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응답자 10명 중 9명이 온라인 수업에 아쉬움을 표했다. 이들은 ‘오랜 시간 앉아서 화면을 봐야 해서 쉽게 피로해진다’ ‘이해가 되지 않거나 모르는 문제가 있을 때 바로 볼 수 없어 불편하다’ ‘선생님께서 앞에 계시지 않아서 집중이 잘 안 된다’ 등의 단점을 언급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권순범 서울대 아동가족학 박사는 “이번 조사는 취약계층 아동이 직접 설문에 답하는 방식으로 설계해 아동의 실제 상태와 인식 변화를 보다 정확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온라인 학습이 장기화됨에 따라 실효성 있는 지원이 필요해 보인다”고 전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