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계파싸움 활활…“탐욕스런 선배들” 이준석 반격

국민의힘 이준석 전 최고위원. 국민일보 DB

국민의힘이 6·11 전당대회를 앞두고 ‘계파 전쟁’을 치르고 있다. 당 중진들이 계파를 꾸준히 언급하면서 신진들을 공격하고, 신진들은 이에 반격하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 당대표 지지도 여론조사 1위에 올라 돌풍을 일으킨 이준석 전 최고위원은 나경원 전 의원과 주호영 의원을 “탐욕스러운 선배들”이라고 매섭게 비판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캠프에 있으면서 언젠가는 심판하겠다고 뼈저리게 느낀 게 있다”며 “당의 후보가 선출된 뒤에도 자신의 이해관계에 따라 당 밖의 사람들에게 줄서서 부족함이 없던 우리 당의 후보를 흔들어댔던 사람들, 존경받지 못할 탐욕스러운 선배들의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제 미래와 개혁을 주제로 치뤄지던 전당대회를 계파니 조직이니 당직 나눠먹기라는 구태로 회귀시키려는 분들, 크게 심판받을 것이고 반면교사의 사례로 오래 기억될 것”이라며 “저는 꾸준히 비전을 가지고 승부하겠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전 위원은 “당내에 만연한 줄 세우기를 막기 위해 주요 당직을 공개선발해서 능력 있는 사람들이 업무를 맡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최근 국민의힘에선 나 전 의원과 주 의원 등이 ‘계파’를 언급하며 계파 논쟁에 불을 지피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전날 “특정 계파 당 대표가 뽑히면 윤석열·안철수가 과연 오겠느냐”고 말한데 이어 이날 “특정 (대선)후보와 가까운 사람이 당 대표가 됐을 경우 야권 통합·단일 후보를 만들기가 어렵지 않겠느냐”고 언급했다. 사실상 ‘유승민계’로 규정한 이 전 위원과 김웅 의원 등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주 의원은 “유승민계 의원 10명 정도가 유승민계파를 형성하고 있는 걸로 안다”며 “계파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누구를 대통령 만들자, 이러면 그건 계파로 볼 수 있지 않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연하게 어떤 사람(유승민)을 대통령 만드는 게 목적이다 이런 얘길 했으니 아마 계파라 하지 않았나 본다”라고 덧붙였다.

초선 주자로 당권 잡기에 나선 김웅 의원과 김은혜 의원도 이날 두 중진의 공격에 맞서 반격했다.

김웅 의원은 한 라디오 방송에서 “나 전 의원이 보궐선거 전 유승민 전 의원을 찾아가 도와달라고 한 적이 있지 않나”라며 “그렇게 따지면 유승민계에 나 전 의원이 속해 있다고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은혜 의원은 SNS를 통해 “느닷없는 계파 낙인으로 전당대회를 순식간에 진흙탕 싸움으로 몰고 가면서 무슨 공정한 대선 관리인가”라며 “이치에 닿지도 않는 음모론으로 물을 흐리는 옹졸한 리더십에 대선 승리를 기대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野 전대 난타전…이준석 “탐욕스런 선배” 발언에 나경원 “섬뜩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