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 “백신 접종 피해, 인과성 확인된 166건 보상”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재개된 27일 한 시민이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베스티안 종합병원에서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상반응 사례 중 인과성이 확인된 166건에 대해 보상하기로 결정했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7일 정례브리핑을 열고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보상위원회) 회의 결과를 이같이 밝혔다. 임상의사, 법의학자, 감염병·면역학·미생물학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 보상위원회는 지난 25일 2차 회의를 열고 이상반응으로 피해보상이 신청된 사례의 인과성과 보상 가능 여부를 심의했다. 대상은 30만원 미만의 소액 162건, 30만원 이상의 정규 28건(사망 2건 포함) 등 총 190건이다.

보상위원회는 의무기록과 역학조사 등을 바탕으로 기저질환 및 과거력과 가족력, 접종 후 이상반응의 임상경과 등을 종합적으로 살폈다. 그 결과 예방접종 후 발열, 두통, 알레르기 반응, 아나필락시스 등의 이상반응으로 치료받은 사례 총 166건에 대한 보상을 확정했다. 소액 162건 중 154건(95.1%), 정규 28건 중 12건(42.9%)이 심의를 통과한 것이다.

나머지 소액 8건과 정규 16건은 예방접종과 이상반응 간 인과성이 없거나 다른 요인에 의한 발생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보고 보상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중 폐렴, 패혈증, 뇌출혈 등에 의해 다른 이상반응이 발생한 것으로 판단해 기각한 사례가 있다. 또 접종 후 5일이 지난 경우, 접종 후 3일이 지난 후 전신 알레르기 발생을 신고한 사례 역시 기각했다. 접종 수일 전부터 오른쪽 귀 뒤에 압박감과 통증이 느껴졌고 안면마비가 발생했다는 신청 사례도 기각됐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