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日지도 독도 표기에…與 잠룡들 “보이콧”

이낙연·정세균 “삭제 안하면 올림픽 보이콧해야” 한 목소리

정세균 전 국무총리(왼쪽)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여당 대선주자들이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한 것에 대해 ‘도쿄올림픽 보이콧’까지 거론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자체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기했다”며 “우리 정부가 시정을 요구하자, 일본은 이를 묵살하고 있다.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독도는 우리 땅이다.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대한민국의 영토”라며 “일본 정부에 독도 표기를 즉각 삭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림픽 헌장은 스포츠의 정치적 선전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도 신속하고 단호한 조치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붉은 원 안에 흐릿하게 독도가 표시되어 있다. 도쿄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캡처.

이 전 대표는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정부는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단호하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며 “독도에 대한 우리 주권을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역시 개인 SNS에 “독도는 우리 땅이다. 그냥 우리 땅이 아니라 40년 통한의 역사가 뚜렷하게 새겨져 있는 역사의 땅”이라며 “일본정부는 일본올림픽 지도에 표기한 독도를 삭제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