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슬 “남친 가라오케서 만나…버닝썬 여배우 아냐” [전문]

한예슬 인스타그램

배우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와 관련해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적이 있던 친구”라고 밝혔다.

한예슬은 2일 인스타그램에 “제 입으로 직접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었다”며 “이 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했던 적이 있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한예슬은 “몇 년 전 지인 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친구를 알게 됐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지난해 9월”이라며 류성재가 가라오케를 그만둔 뒤 교제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전 제 감정에 솔직하게 남자친구의 배경보다는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다”고 했다.

류성재가 가라오케에서 일하던 당시 유부녀, 이혼녀를 상대로 금전적 지원을 받았다는 디스패치 보도에 대해서는 “피해자분이 계시다는 기사는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라는 걸 듣게 됐다”며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보다는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이야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또 자신이 남자친구에게 고급 차량을 선물했다는 루머와 관련해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얘기에 제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 하나 고민했다”며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라고 했다. 그는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상황에서 저의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튜버 김용호씨가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한 배우가 한예슬이라고 지목한 것에 대해서는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다”고 했다.

앞서 디스패치는 한예슬과 류성재가 불법 유흥업소에서 만났다며, 류성재가 접대부로 일하면서 ‘스폰’을 받는 등 피해자를 양산했다고 보도했다.

한예슬 SNS 글 전문

예슬이에요.

여러 얘기로 걱정 많으셨을 텐데 오늘 촬영 중이라 늦게 얘기 전해드려 죄송합니다.

많은 분이 걱정하시는 부분들,
혹은 궁금하신 분들께,,
제 입으로 직접 여러분께 말씀드리고 싶었어요.

숨기지 않고 직접 제 입으로 말씀드리고 축하받고 싶어서… 제가 올린 인스타 사진이… 제 의도와는 다르게 얘기가 되고 있어서 저도 속상하지만…
그래도 저로 인해 시작된 얘기니 예슬이답게 얘기 드릴게요.

먼저 지금 제가 행복하게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에 관한 소문들부터 얘기 드릴게요.

이 친구의 예전 직업은 연극배우였고 가라오케에서 일을 했던 적이 있던 친구예요.
많은 분들이 호스트바와 가라오케가 같다고 생각하시겠지만
전 다 오픈된 곳이 가라오케라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유난히 흥도 많고 일찍부터 큰사랑을 받아서 마음 가는 대로 할 수 있는 기회가 어렸을 때부터 많지 않다 보니… 오히려 시간이 흐를수록 좋아하는 곳을 가고, 좋아하는걸 하는 게 더 숨기고 싶지 않았던 마음이 컸던 거 같아요…
이런 마음의 제가 몇 년 전 지인분들과 간 곳에서 처음 지금의 남자 친구를 알게 되었고… 제가 사랑의 감정을 느끼게 된 건 작년 9월이에요.
9월 그 시기는 이 친구가 그 직업을 그만두고 난 후… 이구요.

직업에 귀천이 없듯이…
전 제 감정에 솔직하게… 빠르게 지나가는 시간의 흐름 속에 여자로서의 한예슬도 소중해지고 싶어서 남자친구의 배경보단 제 감정이 느끼는 대로 지내고 있었어요.
여기까지가 지금의 제 남자친구의 직업, 만난 과정이에요.

그 뒤 기사에 거론된 피해자분이 계시다는 기사는 제가 남자친구와 긴 대화로 사실이 아니다는걸 듣게 되었고, 제가 직접 보지 못한 소문들보단 저에게 본인의 어려운 얘기를 진솔하게 해주는 제 친구 말을 믿고 싶습니다.

그리고 람보르기니를 남자친구에게 선물했다는 얘기에 저의 새 차를 남자친구에게 줘야 하나 고민했어요;;;
그 차는 제가 저에게 선물한 차에요
어디서든 제가 타고 다니는 걸 보실 수 있을 거예요♡

남자친구에게는 지금 이동할 차가 없어서, 제가 더 경제적 능력이 되는 지금 제 상황에서 저의 다른 차를 편히 타고 다닐 수 있게 같이 키를 공유하고 있고요.

그리고 입에 담지 못할 큰 사건의 주인공이 저라고 얘기하신 부분들은 정말 경찰, 검찰에서 밝혀주시길 제가 더 원하고 있습니다.

제가 저의 사생활에 대한 모든 걸 다 공개할 순 없겠지만…
위 내용에 관한 부분은 진실이라는걸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리니 다들 너무 걱정 말아주세요♡

또 지금 만나는 남자친구와 언제까지 행복할지 미래는 장담할 수 없지만,
현재에 감사하며 살겠습니다

그리고 진짜 마지막으로,
억울하고 화나서 소송으로 해결할 생각뿐이었던 제게… 주변분들의 지도로 그 비용을 오히려 더 좋은 선한 기회로 기부하게 되었습니다.
이미지 세탁이라고 욕하셔도,
그 손가락들이 무서워서 피하면 여러분이 주신 사랑 덕분으로 도울 수 있는 감사한 저의 상황을 놓쳐버리는 게 되는 거라고….
좋은 말씀 주시는 지인분들 말만 새기고, 걱정해 주시고 지도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저한테 부족한 부분은 채워나가고,
제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은 더 열심히 해나가겠습니다.

내일부턴 밝은 예슬이로 행복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릴게요!

P.S. 이 이후부터 절 걱정해주시는 분들과 저와 함께 해주시는 분들의 명예를 위해!!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성 댓글은 고소 및 차단합니다!
믿어주시고 지켜봐 주세요♡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소설”이라던 한예슬 결국… 남친 ‘업소 접대부’ 인정
한예슬 오피셜 떴다…모든 의혹 적극 반박 “속 시원”
한예슬 “이 남자는 찐…내가 지키겠다” SNS 설전中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