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링 학폭’ 고교생들, 철제 문짝으로 다른 동급생도 때려


격투기 ‘스파링’을 가장해 동급생을 폭행, 중상해를 입힌 혐의로 중형을 받은 고등학생 두 명이 또다시 다른 동급생을 폭행한 건으로 징역형을 추가로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단독(판사 김은엽)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상해 및 특수상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군(17)과 B군(17)에 대해 장기 10개월∼단기 6개월의 징역형을 각각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인천시 중구 한 건물 옥상에서 동급생 C군(17)을 심하게 폭행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A군은 소화전 철제 문짝으로 C군의 머리를 내리쳤으며 B군은 담뱃불로 그의 목과 가슴을 지진 혐의를 받았다. 당시 C군은 흉골 골절과 2도 화상 등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이들은 C군이 여학생들의 사진을 휴대전화에 저장했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 판사는 “피고인들은 같은 학교 학생인 피해자를 상대로 무차별한 폭력을 썼다”며 “그 과정에서 담뱃불로 피해자의 몸을 지지는 등 범행 수법이 매우 위험했기 때문에 비난 가능성도 크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가 중한 상해를 입었다”면서도 “피고인들이 범행을 모두 자백한 점 등은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A군과 B군은 동급생 D군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지난달 21일 장기 8년∼단기 4년의 징역형을 각각 선고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28일 인천시 중구 한 아파트 내 주민 커뮤니티 체육시설에 숨어 들어가 동급생 D군(17)을 때려 중상해를 입힌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군과 B군은 격투기 스파링을 하자면서 D군에게 머리 보호대를 씌운 뒤 2시간 40분가량 그를 심하게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건으로 D군은 뇌출혈이 발생해 의식 불명 상태가 됐으며, 한 달여 만에 깨어났지만 여전히 정상적인 생활은 불가능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인화 인턴기자

혼수상태 만들고 “스파링 연습”… 고교생 2명 기소
스파링 가장한 또래 폭행 10대들, 법정서 “혐의 인정”
‘스파링’ 폭력 동급생 중태 고등학생들 중형 선고
‘스파링 학폭’ 피해자 또 있었다…가해 고교생들 추가 실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