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다 가자” 동생 말에 운전대 잡고 16㎞ 달린 9세 언니

KKTV 캡처

미국에서 9살짜리 여자아이가 4세 동생을 태우고 새벽에 부모 몰래 16㎞가량을 운전하다가 교통사고를 냈다.

3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5시쯤 미국 서부 유타주 웨스트밸리시티의 한 도로에서 경찰관들이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사고 승용차 운전석의 소녀를 보고 깜짝 놀랐다.

경찰이 SNS에 공개한 당시 보디캠 영상에 따르면 경찰은 사고 현장을 확인한 후 차량에 정말 두 소녀만 타고 있었던 모습을 믿을 수 없다는 듯이 “이 소녀가 운전한 거야? (She’s driving?)”이라고 물었다. (일부 영상은 포털사이트에서 노출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승용차에는 운전자 소녀보다 더 작은 여자아이가 1명 더 있었다.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승용차를 운전한 소녀는 9세이고 다른 아이는 4세인 여동생이라고 밝혔다.

웨스트밸리 경찰은 “한 차량이 난폭하게 폭주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소녀가 운전한 차량은 세미 트럭과 정면 출동해 심하게 파손된 상태였다.

당시 자매가 탄 승용차는 중앙선을 넘어 화물차와 부딪쳤지만 다행히 자매와 화물차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다.

KKTV 캡처

경찰은 자매 모두가 안전벨트를 잘 매고 있었던 점이 부상 예방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자매는 유타주 웨스트요르단 지역의 집에서 오전 3시쯤 일어난 뒤 부모가 자는 사이 차에 탄 것으로 드러났다. 운전 거리는 10마일가량(약 16㎞)으로 파악됐다.

자매는 차를 타고 캘리포니아주에 가고 있었다며 “바다에서 수영하고 싶었다”고 무모한 사고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CNN은 자매의 집에서 캘리포니아주 해변까지의 거리는 700마일(약 1100㎞)이 넘는다며 꼬마들의 겁 없는 행동이 자칫하면 끔찍한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미국 유타주 웨스트밸리시티 경찰 홈페이지 캡처

정작 자매의 부모는 그날 아침 경찰 전화로 잠에서 깰 때까지 딸들이 집에 없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한다.

웨스트밸리 경찰 대변인은 “부모는 항상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자동차 열쇠를 뒀다고 했다”면서 “아이들이 캘리포니아 여행을 몹시 가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유타주에서는 1년 전에도 이와 비슷한 일이 있었다.

작년 5월 다섯 살 남자아이가 부모 차를 몰고 운전하다 경찰에 적발됐는데 당시 소년은 엄마가 스포츠카 람보르기니를 사주지 않아 매장에 가려고 운전대를 잡았다고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