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도심 녹지가 시민 행복에 직결…빅데이터로 분석한 행복의 원천

전 세계 60개국 도심의 녹지 비율(원 색)과 행복도 조사 결과(원 크기)를 보여주는 그림. 기초과학연구원 제공

경제가 발전한 도시일수록 녹지공간이 시민의 행복에 큰 영향을 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 포스텍에 따르면 차미영 기초과학연구원 연구팀과 정우성 포스텍 산업경영공학과 교수, 원동희 미국 뉴저지공대 교수 등이 공동연구를 통해 인공위성 이미지 빅데이터를 분석해 세계 60개 국가의 도시 녹지 공간과 시민 행복 사이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유럽우주국이 운용하는 고해상도 위성인 센티넬-2 위성자료를 이용해 세계 60개국, 90개 도시의 녹지 면적을 조사했다.

국가 인구의 10%를 포함하는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도시를 대상으로 북반구는 2018년 6~9월, 남반구는 2017년 12월~2018년 2월 이미지를 분석했다.

이후 도시 별 녹지 면적 데이터를 국제연합의 2018 세계행복보고서 및 국가별 국내총생산 자료와 교차해 녹지와 경제의 시민 행복과의 상관관계를 총괄 분석했다.

그 결과, 국가의 경제적 상황과 무관하게 모든 도시에서 녹지의 면적이 넓을수록 시민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음을 파악했다. 그러나 GDP 하위 30개 국가는 경제 성장이 행복과 더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1인당 국민총소득이 3만8000달러(약4223만원)가 넘는 도시에서는 녹지 공간 확보가 경제 성장보다 행복에 더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서울 지역이 분석에 쓰였으며, 도심 녹지의 면적이 과거보다 증가하며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녹지, 경제, 행복 간의 상관관계를 정밀하게 분석하고 모든 국가에 걸쳐 분석할 수 있는 도구를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공동 교신저자인 정우성 포스텍 교수는 “경제 발전 단계에서는 경제 성장이 시민 행복에 가장 중요한 요소지만, 경제가 일정 수준 발전한 뒤에는 다른 사회적 요인이 행복에 더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이번 연구에서는 빅데이터를 분석해 도심 녹지 공간이 행복감을 향상시키는 사회적 요인 중 하나임을 확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차미영 교수는 “이번에 개발된 도구를 호수 및 해안 등 수생 환경의 면적을 정량화하는데 적용하고, 수생 환경과 시민 행복 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연구도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