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용·효율…문재인 리더십 칭찬받아야” 美교수 칼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8 남북정상회담 당시 판문점에서 만나 걸어내려오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을 조명한 대학 교수의 칼럼이 미국 일간지에 소개됐다. 칼럼을 작성한 ‘냉전 이후’(After the Cold War)의 저자 아서 사이어 교수(미국 카시지대)는 그간 문 대통령의 외교 관련 행보를 언급하며 조용하지만 강단있는 리더십에 경의를 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일간지 시카고 트리뷴은 최근 사이어 교수가 기고한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의 조용하고 효과적인 리더십은 칭찬받을 만하다”라는 제목의 칼럼을 실었다. 이 칼럼에서 사이어 교수는 문 대통령이 남북 간 긴장감이 고조된 어려운 시기에 지도자가 됐지만 탁월한 지도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사이어 교수는 “북한은 문 대통령 취임 직후 새로운 장거리 미사일인 화성-12형을 발사했다”며 “당시 한국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돼 혼란한 시기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2017년 5월 집권 직후부터 북한과의 관계를 강조하며 인간적으로 다가가는 방법을 썼다고 강조했다.

그는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을 언급한 뒤 “이는 문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해 오랜 기간 물밑에서 성실히 일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의 효과적인 리더십이 폭넓게 반영된 결과”라고 평가했다.

사이어 교수는 문 대통령이 평소 조용하지만 필요할 때는 강력히 밀어붙이는 힘을 보여줬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때 북한 고위 그룹을 만나야 한다고 강조했던 것을 대표적인 예로 들며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의 장벽을 허무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2000년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2018년 4월에 만났고, 앞선 두 차례 만남과 달리 사전에 공식 발표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만남을 통해 진지한 논의가 이뤄진 건 긍정적인 신호였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소인수 회담 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한국전쟁 명예 훈장 수여식에 참석해 랠프 퍼킷 주니어 퇴역 대령에게 훈장을 수여한 후 가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도 의미를 부여했다. 사이어 교수는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만남은 내용이 잘 공개되지 않았고, 미 언론들이 많이 다루지도 않았다”면서 “그러나 이런 방식으로 효과적인 외교가 이뤄진다. 두 대통령의 대화는 한미 동맹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문 대통령이 한국전 참전 용사 랠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미 육군 대령의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한 것에 큰 관심을 드러내며 “이런 수여식에 외국 정부 수반이 참가한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었다”고 전했다.

사이어 교수는 문 대통령이 국가 정치 발전에 있어 중요한 방식을 보여주는 인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 워싱턴의 정책 입안자들이 문 대통령의 경의적인 리더십에 공식적으로 박수를 보내야 한다고 했다. 한반도 문제에 대해선 “미국이 한국에 조언을 구해야 한다. 문 대통령이 주도권을 쥐고 충고하는 동안 이 땅은 평화로울 것”이라고 했다.

사이어 교수는 문 대통령이 젊은 시절 정치적 활동으로 투옥된 뒤 인권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육군 특전사에서 복무한 적이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