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는 했지만 중요쟁점엔 입 다문 ‘붕괴사고’ 시행사

10일 오전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대시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측은 유족에게 사과하면서도 정작 이번 사고의 중요 쟁점에 모르쇠로 일관했다.

현대산업개발 권순호 대표이사는 10일 붕괴 현장을 찾아 “일어나지 않아야 할 사고가 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분과 유가족, 부상 치료를 받는 분들께 말할 수 없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사고 원인이 조속히 밝혀지도록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면서 “원인 규명과 관계없이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 지원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권 대표와 현장소장은 사고 과정과 책임 소재 등 중요 쟁점을 묻는 취재진의 질의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날 사고와 관련해 어떤 작업을 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답변하지 못했다. 철거 작업자들이 이상 징후를 발견한 이후 사고가 발생할 때까지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도 했다.

특히 현장소장은 붕괴 현장 근처에서 작업 과정을 지켜보고 있었다면서도 작업자들이 대피한 시각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시각조차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철거 공사 감리자가 현장에 있었는지에 대해서도 “파악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해당 철거 공사는 하도급에 재하도급으로 이뤄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