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공수처 수사 소식에 “尹죽이기 돌입…국민 저항 더 커질 것”

당대표 후보, 일제 비판
원희룡 “윤석열과 굳건히 연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입건해 수사한다는 소식에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들은 일제히 공수처와 여권을 강하게 비난했다. 야권 유력 대선주자를 겨냥한 정권 차원의 탄압이라는 것이다.

나경원 후보는 10일 입장문을 내 “신독재 플랜이 다시 시작된 것”이라며 “저와 우리 당이 온 몸을 던져 막으려 했던 그 공수처는 이렇게 철저하게 ‘야권 탄압’의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력 야권 주자를 모조리 주저앉히고, 장기 집권을 꾀하겠다는 민주당 계략의 단면”이라며 “(윤 전 총장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수처의 권한 남용에 저항해야 한다. 국민은 제1야당의 투지를 다시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당 차원에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 것이다.


이준석 후보는 “시험대에 오른 것은 윤 전 총장이 아니라 공수처”라며 “권력의 압박에서 자유롭게 이 사안을 다룰 수 있는지, 수사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주호영 후보는 “‘윤석열 파일’을 차곡차곡 쌓아가고 있다더니, 윤 전 총장을 향한 정권의 마각을 본격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주 후보는 “윤 전 총장을 지금의 범야권 유력 대선후보로 키워 준 것이 바로 문재인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윤석열을 죽이려 할수록 정권에 대한 국민적 저항은 더 커져만 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비로소 정부여당이 야당의 비토권까지 빼앗으며 공수처 출범을 강행한 이유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직권남용죄를 남용하다가 문재인 정권에 결국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고 경고했다.

대선 도전 뜻을 밝힌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을 통해 “공수처는 문재인정부의 ‘행동대장’이 되기를 자처하나”고 공격했다. 원 지사는 “애초 이럴 목적으로 만든 공수처니 놀랍지도 않지만, 권력의 칼로 정권교체를 막아서려는 그 무모함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윤 전 총장과 더 굳건히 연대하겠다.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에게 더 크고 튼튼한 울타리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과 자폭을 선택한 공수처에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도 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기소를 방해했다는 이유 등으로 공수처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공수처는 최근 사세행에 윤 전 총장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