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2년 남북공동 올림픽 유치 무산…정부 “매우 아쉽”

2019년 판문점 남측 지역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노동신문, 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사실상 호주 브리즈번을 결정하면서 남북 공동유치가 무산되자 우리 정부는 아쉬움을 표명했다.

11일 외교부 당국자는 IOC의 결정과 관련해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유치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왔다”면서 “IOC 집행위원회 결정을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남북 간 스포츠를 통한 협력 및 9·19 정상 간 합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다양한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2018년 9·19 평양공동선언에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이후 남북은 IOC에 서울·평양올림픽 개최 의사를 전달했지만, IOC가 이날 오전 집행위원회에서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결정하고 7월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릴 총회에서 투표에 부치기로 하면서 공동유치는 사실상 무산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