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동 대신 대전행 택한 이준석…‘천안함’ 첫 행보 눈길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후보(왼쪽)가 지난 9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열린 '천안함 참전 장병 및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에 동참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의 첫 공식 일정이 14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천안함 희생 장병 묘역을 참배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이는 통상 정치권 인사들이 당선 후 첫 번째 공식 일정으로 순국선열과 전직 대통령들이 안장된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는 것과 차별화된 행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헌정사 최초로 30대 제1야당 대표가 된 자신을 향한 ‘불안감’ ‘가벼움’ 등의 이미지를 털어내고 보수진영의 전통적 가치인 안보를 강조하려는 뜻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당초 서울현충원 참배 후 전동킥보드를 타고 국회에 출근하는 일정도 검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고민 끝에 55인의 서해수호희생 장병 묘역이 있는 대전현충원을 찾기로 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과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자신과 친구뻘이었던 희생장병을 비롯해 제2연평해전으로 희생된 55인의 넋을 먼저 기리겠다는 것이다.

이 대표의 최대 지지 기반이 병역 문제에 가장 민감한 2030 남성이란 점도 주목할 만한 요소로 꼽힌다. 최근 ‘격리 군인 부실급식 제공 사태’ 등으로 젊은층의 분노가 고조된 가운데 군장병에 대한 예우를 갖추면서 이들의 지지세를 공고히 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이 대표가 당선에 앞서 지난 9일 마지막으로 펼친 공개 행보도 국방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을 만나는 일정이었다. 이 대표는 당시 눈물을 흘리면서 “서해를 지키다가 사망한 저와 동년배 희생자들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가져야 한다”며 대전현충원 참배를 약속했다. “서울현충원에 안장된 유공자들과 전직 대통령을 뵙는 것도 중요하다.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문제다”라고 한 이 대표는 “동등하게 예우하고 챙기겠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이준석 “하버드 입학 시 유승민 추천서·노무현 장학금(X)”
관용차 대신…진짜 따릉이 타고 출근한 이준석 [포착]
이준석·안철수 상계동서 만났다…‘합당 논의’한 듯
‘이준석호’ 출항…‘8월 버스출발’에 바빠지는 야권 잠룡들
‘따릉이’ 출근한 이준석 “변화 거부하는 정치인, 제 발로 사라질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