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 당한 맥도날드, 한국 고객 정보 털렸다

한국 맥도날드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사항(오른쪽, 홈페이지 캡처), 기사 내용과 무관한 이미지(왼쪽, 게티이미지뱅크)

글로벌 햄버거 프랜차이즈 기업 맥도날드가 해킹 공격을 받았다. 한국 맥도날드에선 고객 이메일, 전화번호, 주소 등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신원미상의 해커가 맥도날드 시스템에 침투해 한국 대만 미국 법인의 고객·직원 정보를 빼갔다고 1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맥도날드 본사가 외부 컨설턴트를 고용해 사건을 조사한 결과, 국가별로 유출된 데이터는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은 배달고객의 이메일, 전화번호, 주소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대만은 직원들 이름, 연락처 등 개인정보가 털린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서는 종업원들의 직장 연락처와 함께 매장 위치, 매장 내 좌석, 내부 면적 등의 정보가 함께 유출됐다. 다만 미국에선 고객정보 유출은 없었다는 것이 맥도날드 측 설명이다. 맥도날드는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러시아 등 다른 국가 지사에서도 정보에 대한 비인가 접근 시도가 있었다고 밝혔다.
한국 맥도날드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사항, 홈페이지 캡처

한국 맥도날드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고객들 개인정보 유출 사실을 알렸다.

한국 맥도날드는 “맥딜리버리 서비스(MDS)의 고객 중 일부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파일에 불법적 외부접근이 발생한 사실을 최근에 맥도날드 본사로부터 전달받았다. 결제정보와 비밀번호는 포함하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초민감 정보에 해당하는 신용카드 등 결제 관련 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어 한국 맥도날드는 “글로벌 차원에서 불법적인 접근 사실을 인지한 즉시 2차 피해와 재발 방지를 위해 시스템의 취약점 점검과 보안 조치를 완료했다”면서 “관련 고객에게는 개별적으로 안내드릴 예정이며 빠른 시일 내에 침해 여부를 고객이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사이트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